바른미래당 13일 창당
국민의당-바른정당 합당 결의
입력시간 : 2018. 02.11. 15:00


국민의당은 11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결의했다.

합당 여부를 묻는 전(全)당원투표가 ‘찬성’ 73.56% 비율로 처리됐다. 국민의당 선거관리위원회 이동섭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위를 열고, 이 같은 투표결과를 보고했다.

지난 8~9일 케이보팅(K-voting)을 통한 온라인 투표, 10일 ARS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투표에는 5만3981명이 참여해 3만9708명이 찬성했다. 이는 지난 연말 바른정당과의 통합 및 안철수 대표의 재신임을 연계해 실시한 전당원투표에서 74.6%의 찬성률을 기록한 것과 유사한 수치다. ‘반대’는 1만4056표로 26.04%였다.

안 대표는 이날 합당 결의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미래로 가는 문을 함께 열 수 있게 됐다. 과거 정치와 결별하고 미래정치로 나가는 것이자, 기득권 양당 구태정치를 역사의 뒤안길로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합당 결의에 이르기까지 비난과 폄훼도 그치지 않았다. 앞으로도 장밋빛 미래가 거저 오지는 않을 것”이라며 “새롭게 태어날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 세력의 힘을 모아 대안야당의 역할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이 지난 5일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먼저 결의한 데 이어, 국민의당도 이날 결정함에 따라 바른미래당은 오는 13일 통합 전당대회를 통해 창당된다. 이에 앞서 12일 양당 의원들은 첫 합동 의원총회를 열고, 당직을 배분할 예정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국민의당 박주선 의원이 바른미래당의 초대 공동 대표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표로는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이, 정책위의장에는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이 각각 거론된다.

이밖에 사무총장은 현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오신환 현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맡는 식으로 승계된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922818#csidxead925c52521826b6ce91d84de4bb4f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파인뉴스(http://www.xn--vg1b002a5sdzq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파인뉴스.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