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vs 민주평화당' 진실공방
민주평화당 “민주당 화순 후보들 `고액 회식 의혹” 제기
더불어 민주당 “아니면 말고’식의혹세무민(惑世誣民)”
입력시간 : 2018. 06.04. 21:39


한 동안 조용한가 싶더니 화순바닥이 또 한번 요통치고 있다.

선거법 위반이다 아니다를 서로 주장하면서 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화순 선관위에 따르면,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전남 선거대책위원장과 민주당 화순 후보들이 지역 인사와 함께고액의 식사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선거관리위원회가 조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다음은 화순선관위에 관한 언론의 보도 내용이다.

화순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민주당 화순군수 후보와 도의원, 군의원 후보 등이 화순군의 한 장소에 모여 이장, 번영회장 등과 함께 수백만 원 상당의 보양 음식을 먹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불법 선거운동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주평화당은 성명을 내고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더불어 민주당의 해명 자료이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수백만 원의 음식 모임이라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고, 선거 판세를 뒤집기 위한 평화당의 술책에 불과하다며, 당 차원에서 모든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4일 최근 화순에서 있었던 낙선자 위로 모임에 대해 민주평화당이 ‘제2의 초원복집’ 사건으로 규정한데 대해 “‘아니면 말고’식의 전형적인 혹세무민”이라며 “도를 넘는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전남도당은 이날 ‘민주평화당은 도를 넘는 네거티브를 즉각 중단하라’는 논평을 내고 “평화당이 화순 모임에 대해 ‘중대 선거범죄’, 또는 ‘제2의 초원복집’ 운운하는 주장은 아연실색할 비방이자 도를 넘는 네거티브”라고 주장했다.

도당에 따르면 “이날 모임은 지방선거 후보자가 아닌 경선 낙선자를 위로하기 위한 자리였고, 평화당의 주장은 지난 해 대선 당시 국민의당의 ‘대선 공작 게이트’를 연상케 하는 ‘아니면 말고’식의 혹세무민”이라는 것.

이어 “농협장 선거에서 낙선한 해당 지역 번영회장이 모임을 주도해 직접 키운 닭 3~4마리를 요리했고, 비용을 지출한 것은 번영회장이 구입한 자라 2마리 뿐이어서 수백만 원 상당의 ‘자라탕 모임’이란 주장도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도당은 “불리한 선거판세를 뒤집기 위해 지역민을 우롱하는 허위사실 유포를 즉각 중단하고, 정정당당하게 비전과 정책으로 지방선거에 임할 것”을 촉구하고 민평당의 사과와 납득할만한 조치를 요구했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파인뉴스(http://www.xn--vg1b002a5sdzq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파인뉴스.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