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자라탕 모임이 진흙탕 사건으로 변질!
선관위 조사 벅차 검찰에 수사의뢰!.
민주“지역민을 우롱하는 허위사실 유포를 중단하라”
민평“서민 삶을 돌아볼 것을 촉구한다”
입력시간 : 2018. 06.06. 00:00


화순군 이양면 음식점도 아닌 외딴 농가에서 벌어진 “자라탕 모임”이 결국 검찰로 넘어가면서 화순의 이미지가 다시 한번 훼손 될 위기에 이르면서 ‘화순 자라탕 모임이 진흙탕을 만들고 있다고 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30일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되기 하루전 더불어 민주당(민주당)전남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인 신정훈 전 청와대 비서를 비롯해 일부 후보들이 이장단과 번영회장 등이 자라탕(용봉탕) 회식을 벌인 사실을 민평당이 선관위에 신고 하면서 문제가 발단 됐다.

▲민평당은 논평을 내고 “화순 지방선거 후보와 지역 인사 수십 명이 자라탕 파티를 벌이다 발각됐다”며 “이는 ‘호남판 제2의 초원 복집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의 논평에서 “민주당 전남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저 신정훈과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향응제공이 선관위에 발각됐다” 며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지역인사 수십명이 자라탕 파티에 참석했고, 파티 상에 올라온 자라탕과 술, 고기 비용만 수백만원 상당이라고 한다”고 전하고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 고 했다.

▲이에 대해 신정훈 더불어 민주당 전남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형적인 네거티브” 고 반박했다.

이어서 신 위원장은 “이번 자리는 저의 인척관계인 오형렬 이양면 번영회장이 개인주택에서 저와 함께 지역의 선후배를 초대하여 경선탈락을 위로하고 환담하는 지극히 개인적인 친목의 자리였으며, 특정인을 지지하기 위한 선거와는 전혀 무관한 자리였다” 고 주장 했다.

이어서 “이 모임의 중간에 화순군수 후보와 도의원후보 등이 참석했으나 덕담수준의 의례적인 인사 이외에 선거운동과 관련된 논의나 불법적인 선거행위가 없었다.” 밝혔다

이어서 “민평당은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 지역민을 우롱하는 허위사실 유포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정정당당하게 비전과 정책으로 지방선거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 만약 민평당의 사과와 납득할만한 조치가 없을 경우, 당 차원에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임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파인뉴스(http://www.xn--vg1b002a5sdzq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파인뉴스.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