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論評]인구절벽에 이제는 물 절벽,해결방안은?
물의 날(22일)에 하늘도 무심하지 않아 강수량 23.2m/m
"목욕물, 세탁물, 빗물 등 재활용"...,“식수원 다양화· 댐 의존도 낮춰야”

입력시간 : 2023. 03.24. 00:00확대축소


저수량이 바닥을 드러 내 놓고 있는 저수지
인구절벽이 위협을 가하더니 이제는 물의 절벽으로 치닫고 있어서 주민의 걱정은 태산 같다.

가뭄 등에 따른 물 부족이 현실화되고 있지만 광주·전남 물 사용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시, 도민의 절수 노력과 지방정부의 물 부족 대책이 절실하다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광주·전남이 ‘우울한’ 세계 물의 날(지난 3월 22일)을 맞았지만 가뭄 등에 따른 물 부족이 현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 물사용량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시도민의 절수 노력과 지방정부의 물 부족 대책이 절실하다.

그래도 하늘이 무심하지 않아 지난 물의 날 22일 밤에 23.2m/m의 비를 내렸다.

광주시와 전남도 등에 따르면 광주·전남의 인구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은 10년 간 16.35% 증가했다. 지난 2012년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은 광주는 266ℓ에서 2021년 304.7ℓ로 14.55% 증가했고 전남도도 같은 기간 244ℓ에서 288.7ℓ로 18.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광주시민의 인구 수는 1.88%(146만→144만), 전남도민의 인구 수는 4.02%(190만→183만) 감소했지만 도리어 물 소비량은 계속 높아지고 있는 셈이다.

펑펑 쓰는 물은 ‘물 곳간’을 쪼그라들게 하면서 광주·전남의 최대 식수원인 주암댐의 저수량은 홍수기를 제외하고 2012년부터 지속적으로 하향선을 그리고 있다.

주암댐은 2012년말 75%대부터 2018년 40%대까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그해 평년보다 잦은 태풍의 영향으로 저수율이 60%까지 잠깐 오르긴 했으나 이후 계속해서 감소했고 현재 저수율은 17%로 낮다.

지자체의 물 관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와 전남의 누수율은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으며, 2021년 광주시의 누수율은 5.7%(급수량 17만9933톤 중 누수량 1만189톤)로 전국 특광역시 평균 3.7%보다 높고, 전남도의 누수율은 21.6%(급수량 25만2657톤 중 누수량 5만4462톤)로 전국에서도 높은 수준이다.

전남 섬 지역의 주민들은 예나 지금이나 지속적인 물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최근에도 제한급수를 실시하고 있는 완도군은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3년 연속 제한급수를 시행한 지역일 정도로 물 부족이 심각하다.

그러나 매년 노후상수도관 교체 사업 등 ‘땜질식 처방’에 급급하면서 근본적인 해결방법인 식수원 확보에는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어, 장기적으로 물 곳간을 다변화하고 하루 100만톤 이상을 내보내는 주암댐의 부담도 줄이는 등 물 관리를 효율적으로 해야한다는 목소리다.

이중렬 물복지연구소 소장(전 한국수자원공사 처장)은 “물은 정부가 공급해줘야 할 의무가 있고 모든 국민은 똑같은 수량의 물과 좋은 수질의 물을 공급받아야 하는 기본권이 있는데, 전남도의 제한급수 상황을 보면 지자체의 역할 부족이 여실히 드러나 아쉬워 섬지역의 물 부족은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해서 해수담수화 설비를 적극적으로 확충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다.

한 관계자는 “광주·전남의 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취수원 다양화가 급선무인데, 영산강의 보를 설치해 물 자원화를 유도해야 한다”며 “주암댐의 경우 물 부담이 높은 상황이어서 여수와 광양에 투입되는 물은 해수담수화 설비를 확충해 자체 충당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화순읍민은 60~70년전에 절수 방법인 ▶우선 수돗물로 많이 사용하는 샤워 및 목욕물은 버리지 말고, 모아 놓아 양변기에 사용하고 ▶또한 세탁기를 돌리고 흘러나오는 물도 모아 놨다가 양변기에 사용하면 상당한 물을 절약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이렇게 많은 용량이 아닌 세숫물이나 설거지 등 적은 물도 모아 두었다가 양변기는 물론 허드레 물로 사용하고, ▶일반 단독 주택에서는 빗물을 모아 두었다가 세탁을 하고 그 물로 다시 양변기에 사용해도 많은 물을 절감 할 수 있다.

/최재승[파인뉴스 대표. 칼럼니스트]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파인뉴스(http://www.xn--vg1b002a5sdzq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파인뉴스.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