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개발 스텐트, 미국서 특허 등록
입력시간 : 2023. 05.12. 02:41확대축소


전남대학교병원는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가 개발한 '심장혈관 비폴리머 타크로리무스 약물 용출 스텐트'가 미국에서 특허 등록(US Patent 11628240)됐다고 밝혔다.

심혈관용 스텐트는 심혈관이 좁아져 혈류의 비정상적인 감소와 같은 문제점 등이 발생한 경우 혈관 내부에 스텐트를 삽입 후 혈관을 확장하는 의료용 기구다.

최근까지는 스텐트 삽입 후 일정 기간이 지나면 혈관 내 협착이 증가되는 문제점을 줄이기 위해 항증식제나 면역억제제 등을 폴리머(Polymer·약물을 용출하는 중합체)와 함께 사용한 폴리머 기반 약물용출 스텐트가 사용돼 왔다.

하지만 폴리머로 인해 국소적 혈관 주변의 염증과 후기혈전증 등의 문제점이 있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가 국내·외에서 계속 진행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 교수와 전남대학교 한국심혈관스텐트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비폴리머 타크로리무스 약물 용출 스텐트'는 생체적합성이 향상된 질소도핑 이산화티탄박막에 작은 구멍을 내 폴리머를 사용하지 않고도 타크로리무스 약물을 스텐트 표면에 강하고 안정적으로 결합시킬 수 있다.

정명호 교수는 "심장혈관 스텐트는 국내에서 수입하는 의료기기 및 의약품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고부가가치 의료기기로, 비폴리머 약물 용출 스텐트가 상용화되면 국가 경제발전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국산화에 따른 비용 절감으로 국내 심장병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도 크게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파인뉴스(http://www.xn--vg1b002a5sdzq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webmaster@파인뉴스.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