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9월 21일
무바라크, 시위 18일째만에 결국 하야
입력시간 : 2011. 02.12. 00:00확대축소


지난 30년간 이집트의 권좌를 지켜온 호스니 무바라크 대통령이 결국 하야했다.

지난달 말 반정부 시위사태가 시작 된지 18일째만에 국민들의 요구에 굴복한 것이다.

이집트 민주화 시위의 성지로 부상한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나라 안팎에서 거센 압력을 받아온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은 결국 퇴진을 발표했다.

"무바라크 대통령이 퇴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군 최고위원회가 나라를 이끌 것입니다."

성명 발표 전 무바라크 대통령은 카이로를 떠나 홍해 휴양지인 샤름 엘 셰이크로 피신했다.

이로써 30년간 계속돼온 무바라크의 철권통치는 막을 내렸다.

지난달 25일 이집트에서 민주화 시위가 시작된지 18일 만이다.

민심의 파도가 거세게 밀려 왔지만 무바라크는 잇따라 정치개혁 조치 등 유화책을 내놓으며 즉각 퇴진을 거부했다.

그동안 불법 조직으로 규정해온 무슬림 형제단까지 포함해 야권과의 협상을 통해 개헌 위원회까지 설립했다.

자신이 퇴진하면 대혼란이 발생한다는 이유를 내세워 오는 9월 대선까지 술레이만 부통령에게 권력을 이양한다는 방안까지 내놓았다.

무바라크, 이집트 대통령 "오는 9월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에서 유권자들이 뽑은 후보에게 권력과 책임을 넘기기 전까지 헌법을 수호하겠습니다."

하지만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면서도 타흐리르 광장을 떠나지 않았던 시민들은 무바라크의 조치를 믿을 수 없다며 대규모 집회를 이어갔다.

또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도 점차 강도를 높여가며 무바라크의 퇴진을 압박했다.

결국 나라 안팎에서 퇴진 요구가 거세진데다 그동안 균형추 역할을 했던 이집트 군부가 국민의 요구에 따르기로 결정하면서 무바라크는 버틸 힘을 잃었다.

/YTN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기고 ]구충곤 군수 추석 명절 인사
사랑하고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향우 여러분!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입니다. 올 추석도 코…
[기고]행복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십시…
존경하…
[기고]일상 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w…
우리나라에서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벌써 두 번째 한가위를 맞이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은 조…
지역행사 소식
[예술]색다른 미술...翠甫 윤호성 불교…
취보 윤호성 화백은 불교 계통의 작품 활동을 많이 하고 있으며 광주,전남에서는 유일하다. 광주 불교미술…
무료광고
착한 며느리 공개 구혼 합니다.
시아버지가 참신한 며느리를 원합니다. 아들 직업 : 화순군청 공무원 : 경주 최가 33대손 출생 : 1977년…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