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18년 7월 18일
<고운석 칼럼> 고운 최치원의 사회통합 정신
입력시간 : 2018. 01.19. 00:00


신안군에는 1200년 전 신라와 당을 오가며 활약한 고운 최치원 선생이 당나라로 유학 가던중 신안군 도초면 우이도에 들러 상산봉 바위에 올라 신선과 바둑을 두었다는 설화가 전해지고 있다.

뿐만이 아니다.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최치원의 불교적 맥락이 꾸준하게 이어져 온 전통에 대해서는 조선 중기 불교계에 최치원 바람을 일으킨 서산대사 휴정에게서 찾고 있으며, 휴정의 고제(高弟)인 철면 중관이 호남지방에 최치원 존승의 씨를 뿌려 300년이 넘는 긴 세월동안 꽃을 피우게 했다는 것이다.

철면 중관에 의해 한권의 책으로 묶어진 ‘서산 비명’이 현재만 해도 20여종의 주해본을 가질 만큼 영향을 끼쳤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고 있다. 이런 최치원의 정신 앞에 통일은 앞으로 우리 민족이 풀어가야 할 막중한 과제다.

그러나 통일은 목적의 끝이 아니라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인 만큼 신중하고 탄탄한 준비와 진정한 사회통합 정신이 전제돼야 한다.

우리 역사에는 두번의 통일 경험이 있었다. 첫번째는 신라의 삼국통일이고, 두번째는 고려 태조 왕건의 한반도 재통일이다.

신라의 삼국통일은 660년 백제를, 668년 고구려를 멸망시킴으로써 달성했다. 그 이후 676년에는 당나라 군대도 몰아내 한반도는 비록 영토가 축소된 한계도 있지만 명실공히 하나가 됐다.

30대 문무왕 때부터 바야흐로 통일신라 시대가 열렸다. 그러나 얼마 안가서 36대 혜공왕으로부터 중앙정부의 내부 분열로 신라의 기초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56대 경술왕 때까지 신라 하대 21명의 왕위계승은 무력을 가진 자가 전왕을 죽이고 등장하거나, 아니면 왕권의 위기에 직면해 자결하는 왕이 있는가 하면 불안에 떨다 병들어 죽은 왕도 있다.

왕의 권위는 사라지고 힘으로 왕위를 차지하는 난세가 됐다. 골품제의 폐쇄성으로 인해 고구려, 백제 유민을 아우리지 못하면서 중앙정계는 진골 귀족끼리의 정권 쟁탈 각축장이 됐다.

지방행정은 거의 통제력을 잃어 농민이 반란을 일으키고 호족이 할거했다.

최치원은 이러한 시기에 6두품으로 태어나 12세(868년)에 당나라로 유학 가 학식과 견문을 넓혔다. 29세로 신라에 들어오자 헌강왕에 의해 시독경 한림학사에 임명됐다.

그리고 국내에서도 문명을 떨쳐 귀국한 다음해에 왕명으로 ‘대승복사비문’ 등 사산 비명의 명문을 남겼고, 당나라에서 지은 저작을 정리해 국왕에게 진헌했다.

귀국한 뒤, 처음에는 상당한 의욕을 갖고 당나라에서 배운 경윤을 펴보려 했다.

그러나 진골귀족, 중심의 독점적인 신분체제의 한계와 국정문란을 깨닫고 외직을 원해 890년에 대산군(大山郡:지금의 전라북도 태인) 등지의 태수(太守)를 역임했다.

894년에는 국내외의 현실과 경험을 바탕으로 시무책(時務策) 10여조를 진성여왕에게 올려 6두품의 신분으로서는 최고의 관등인 아찬에 올랐으나 당시 진골귀족에게 그 개혁안이 받아들여질 리는 만무했다. 진성여왕도 물러나고 나라는 더욱 분열되고 혼란이 거듭되자 최치원은 신라 왕실에 대한 실망과 좌절감을 느낀 나머지 40여세 장년의 나이로 관직을 버리고 마침내 은거를 결심했다.

일찍이 최치원은 당시의 사회적 현설과 자신의 정치적 이상 사이에서 빚어지는 심각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인간 본원에 바탕을 둔 사상과 진리의 보편 타당성을 추구함으로써 해결책을 제시했다.

즉 유교, 불교, 도교의 제 사상을 상호융합시켜 혼돈된 사회의 인간 교화를 위한 기능으로 삼고자 했다. 공자의 충효를 바탕으로 한 윤리적 실천주의, 노자의 무위자연의 인생관, 석가의 권선징악적 교화의가 바로 그것이다.

최치원의 ‘난랑비서’에 보면 “나라에 현묘한 도가 있는데 이를 풍류라고 한다. 풍류의 도는 가르침이 이미 포함돼 있으니 이로써 군생을 교화시키는 목표에 이를 수 있다”했다.

잊혀진 공동체 정신을 회복하기 위해 화랑도 정신에 기인한 풍류를 바탕으로 접화군생의 사회통합의 의미를 강조한 것이다.

숭고한 공동체 정신을 일컫는다. 자연, 만물과 인간의 조화사상에 근거한 포용적 공동체 의식이다.

신라말기 난마같이 얽히고 갈라진 당시 사회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힘을 접화군생의 조화속에서 사회통합의 방안을 제시한 최치원의 사상은 오늘날 다시 새켜 보아야 할 귀중한 정신유산이다.

/고 운 석 <시인>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논평>냉장고 속의 음…
“냉장고 속의 음식은 전기가 잠시 꺼져도 부패되어 먹지 못하게 된다” 한 정치인이 한 말이다.이런 이론…
<고운석 칼럼>국민은 …
"문재인 대통령은 융통성이 없어보일 정도로 자신의 말을 지키려 한다. 정권 재창출 의지도 강하다" 야당 원…
지역행사 소식
제1회 충의공 최경회선…
선열의 나라사랑과 거룩한 정신을 함양하는 계기로 삼는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 4월 14일 ‘도요토미…
무료광고
한양립스 송경덕 010-…
화순 한양립스 아파트 본격 분양에 나선다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합 610세대 분양"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
조갯살 비빔밥에 대한 의견
특허청 등록번호 41-0226498 조갯살 비빔밥을 아십니까?
조갯살 비빔밥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의 전문 식당이 생긴다면 찾아가 보시겠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에 대해서 관심이 있습니까?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