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18년 4월 21일
<고운석 칼럼>대통령, 국왕처럼 대면해야
입력시간 : 2018. 02.22. 00:00


박근혜 전 대통령을 불통 대통령이라고 했다. 대면 보고 보다는 서면 보고를 선호했기 때문인 듯하다. 한데 현 문재인 대통령은 소통이 잘 되고 있다고 한다.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노조 대표들과도 대화를 나눈데서 나온 말 같다.

중종 15년(1520) 4월 4일. 중종은 조강(朝講)에 나가서 ‘속자치통감강목(續自治統監綱目)’을 강독하고 시강관(侍講官) 임추(任樞)와 시사에 대해서 토론을 했다. 이때 경기도에는 기근에다 지금의 독감처럼 전염병까지 돌았다.

그래서 임추가 “기근이 극심한데 전염병까지 돌고 있습니다. 경기는 국왕의 정사가 먼저 미치는 지역인데, 외방보다 심하니 크게 우려됩니다”라고 말했다. 중종은 “근일의 재변은 우연이 아니다”라면서 상하(上下)가 공구수성(恐懼修省)해야 한다고 답했다.

하늘을 두려워하며 몸을 닦아야 한다는 뜻이다. 조강이란 아침에 신하들과 학문과 시사를 논하는 경연의 일종인데 조강만 있는 것이 아니라 점심때는 주강, 저녁 때는 석강이 있었다.

누구보다 열심히 독서하는 군주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외에도 신하들과 자주 얼굴을 맞대고 현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만든 제도이다.

영의정 등 삼정승이 경연의 영사(領事)가 되고 정2품 지사(知事) 및 종2품 동지사(同知事)가 각각 3명씩 6명, 정3품 지사(知事) 및 종2품 동지사(同知事)가 각각 3명씩 6명, 정3품 참찬관 7명과 6명의 승지 전원, 홍문관 부제학이 경연 참석 대상이었다.

이 외에도 2품 이상의 관원 중에서 특별히 선발한 특진관이 있었고, 특정 현안이 있을 때 담당 관리를 불러 토론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런 경연이 하루에 세번씩 열리는 것이 원칙이므로 국왕이나 주요 관료들의 국정 현안이 무엇인지 모른다거나 서로 소통이 되지 않는다는 사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다.

정4품 시강관과 정5품 시독관, 정6품의 검토관들이 경연에서 무슨 서적을 읽고 토론할 것인지를 미리 준비하는 실무진인데, 경연에서 나온 모든 말은 예문과 검열과 승정원 주서(注書)가 모두 기록으로 남기기 때문에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임하면 후대까지 망신을 당하게 되어 있다.

경연에는 쓴소리 하는 것이 직업 의무인 대간(臺諫)도 참석시켰다. 국왕과 고위 관료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쓴소리 듣는 것을 제도화한다는 취지였다. 밤에 하는 경연을 야강 또는 야대라고 불렀다.

중종 11년(1516) 사림계열의 전경(典經) 이약빙(李若氷)이 중종에게 “야대의 공이 주강보다 낫다’는 옛 사람의 말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밤중에 열리는 야강은 복잡한 업무에서 한발 벗어난 시간에 열리므로 큰 틀에서 국정을 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었다.

조강이 끝나면 아침 10시경부터 조회를 하는데 조참과 상참이 있었다. 조참은 한달에 네 번 정전에서 열리는 대규모의 정식 조회였고, 상참은 매일 열리는 약식 조회였다. 상참이 끝나면 윤대를 했다.

윤대란 각 부서에서 정해진 순서에 따라 국왕에게 직접 현안을 보고하고 지시를 받는 것이다.

‘경국대전(經國大典)’ ‘예전(禮典)’에 “동반(東班·문관) 6품이상과 서반(西班·무관) 4품이상은 각각 관아의 차례에 따라 매일 윤대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지금으로 치면 각 부서의 과장이나 그 이하 직급의 실무자들이 국왕에게 직접 현안을 보고하는 자리이다. 그런데 매일 보고하는 인원은 5명 이하로 제한된다.

윤대는 구체적인 내용을 다루기 때문에 인원이 너무 많으면 모든 현안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었고, 또 국왕의 건강도 우려했기 때문이다.

이런 제도적 장치 덕분에 국왕은 국정의 모든 현안을 손바닥 보듯이 꿰뚫을 수 있었다. 중앙뿐만이 아니었다. 국왕은 지방으로 나가는 수령들을 직접 만나 지방의 현안을 청취하고 선정을 다짐받았다.

국왕직을 수행하는 것은 수도자의 자세와 같아야 했다. ‘국정보감’은 세종의 국정수행을 수행하는 것은 수도자의 자세와 같아야 했다. ‘국정보감’은 세종의 국정수행 자세에 대해서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상은 매일 사야(四夜·새벽 1~3시경)면 옷을 갖춰 입고 아침이면 조회를 하고 다음에 정사를 보고 그 다음 윤대를 하고 그 다음 경연을 했다. 한여름이나 극한에도 조금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해동의 요순이라고 일렀다.”(‘국조보감’ 세종 5년조) 국왕의 모든 일과는 공개되었다.

정조는 “(임금의) 움직임은 좌사(左史)가 쓰고 말은 우사(右史)가 썼는데, 임금은 숨기는 것이 없음을 보이고 모범과 감계를 밝히려는 이유에서였다”(‘홍제전서’)라고 말했다. 모든 정사를 공개하므로 사(私)가 없다는 뜻이었다. 그러니 신하들을 대면하기 싫다면 처음부터 국왕이 될 생각을 하지 말었어야 했다. 불통 박근혜 전 대통령, 소통 현 문재인 대통령 하지만 조선 국왕과 같이 대면 보고를 못했다는 말이 앞으로도 나오지 않아야 한다.

/고 운 석 <시인>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고운석 칼럼>이성계의…
군자로서 위선을 행한다면 소인이 악을 거침없이 저지르는 것과 다름이 없고, 군자로서 절개를 꺽는다면 소…
출향민 동향
서중.일고 동문회, ‘…
(재)화순 광주서중. 일고동문회(회장 고용호)는 2017년을 마무리하며 “어려운 이웃돕기 기금마련을 위한 …
무료광고
한양립스 송경덕 010-…
화순 한양립스 아파트 본격 분양에 나선다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합 610세대 분양"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
조갯살 비빔밥에 대한 의견
특허청 등록번호 41-0226498 조갯살 비빔밥을 아십니까?
조갯살 비빔밥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의 전문 식당이 생긴다면 찾아가 보시겠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에 대해서 관심이 있습니까?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