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8월 3일
[여순특별법 칼럼] "'살찐 돼지’의 꼴값 떨기?"
이래도 지역사회 가만히 있을 것인가?
‘시민 소송단’ 결성을 준비해야 한다
입력시간 : 2021. 07.15. 10:42확대축소


글을 쓰려면 사실관계를 제대로 확인하고 쓰는 것이 기본이다. 특히 기자는 더욱 그러하다. 동아일보 2021년 7월 14일 자 <송xx 칼럼> ‘누가 야윈 돼지들이 날뛰게 했는가’란 칼럼은 특별법 통과를 요구하는 지역주민을 ‘야윈 돼지’라고 했다. 그는 ‘살찐 돼지’에 불과한 칼럼을 반박한다.

여기서 말하는 사실관계란 먼 1948년의 여순항쟁 발발을 논하는 것이 아니다. 1948년의 역사를 공부하거나 사실관계를 확인하라는 것은 ‘살찐 돼지’에게 무리이다. 즉 ‘살찐 돼지’가 책상머리에서 포털사이트에 검색만 해도 가능한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칼럼을 썼고, 동아일보사는 버젓이 보도하였다. ‘살찐 돼지’와 ‘살찐 언론사’의 기막힌 콜라보이다.

여순사건 재심과 관련하여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한 적이 없다. 2020년 1월 20일 ‘재심’의 무죄 판결은 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 형사1부에서 내려진 선고이다. 범죄사실을 입증해야 할 검찰이 무죄를 구형하였고, 이에 재판부도 무죄를 선고한 것이다. 검찰은 항소하지 않았다. 그러니 ‘살찐 돼지’는 재판부를 탓하기 전에 범죄사실을 입증하지 못한 검찰을 탓해야 할 것이다.

또한, “서류상 체포의 근거가 남아 있지 않다는 등의 이유로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대법원 판결은 시공을 초월한 듯 태연해 보인다”고 재판부를 힐난했다. 재심 재판이 열리게 된 것은 서류상 체포되었다는 근거가 있고, 호남계엄지구사령부의 군법회의에 의해 처형되었다는 것이 입증되었기 가능했다. 다시 알려 준다면, 서류상 체포의 근거가 남아 있지 않은 것이 아니라 명확한 군법회의 자료가 존재했다. 이 정도 알려주면, 쪽팔려서라도 빨리 기사를 내려야 하는 것이 아닌가.

이처럼 작년(2020년)에 있었던 것도 확인하지 않는 ‘살찐 돼지’의 칼럼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 이런 사람에게 1948년을 정확하게 쓰라고 하는 것은 절대적으로 불가능하다. 절대적으로 불가능한 개차반의 글을 반박하려고 하니 참으로 열불이 난다.

역시나 남로당이 또 등장한다. 칼럼을 인용해 보면, “4·3사건 진압 거부를 핑계 삼았지만 실제로는 정체가 드러날 위기에 처한 14연대 남로당 세포들이 지도부와 상의도 없이 일으킨 것이 여순반란사건이다”면서 남로당을 언급하고, 그래서 ‘반란’사건이라고 주장한다.

1948년 10월 19일 발발 이후 10월 22일부터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은 이 사건을 대서특필한다. 당시 신문에 ‘남로당 세포’가 반란을 일으켰다는 기사가 있는지 확인하기 바란다. ‘살찐 돼지’가 속해 있는 언론사에서조차도 그런 보도를 한 적이 없다. 그런데 왜 지금에 와서 ‘남로당 세포’라는 주장이 당연하다는 듯 보도하고 있는 것인가?

‘살찐 돼지’에게 알려주겠다. ‘살찐 돼지’가 말하는 ‘14연대 남로당 세포’는 김지회 중위, 홍순석 중위, 이기종 중위, 지창수 상사 등을 언급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국가의 중요 권력기관이라는 국군이고 군인이란 신분이다. 국방부에는 <임관순대장>, <장교자력표> 등 이 존재한다. 6.25전쟁이 발발했지만, 소실되지 않고 국방부가 기밀문서로 보관하고 있다. 기자정신을 발휘하여 이 문서를 확보하면 이들이 언제 남로당에 입당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지창수 상사는 1949년 1월 21일, 22일 지리산 거림골전투에서 생포되어 육군본부로 압송되었다. 이 말인즉 철저한 조사를 받았고 군사재판을 받았다는 의미이다. 군인의 신상기록 뿐만 아니라 군사재판 기록을 입수하면 지창수 상사가 언제 남로당에 입당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의 군인 신상기록부와 재판기록에 남로당 입당 사실이 기록되지 않았다면, ‘남로당 세포’란 주장은 허구이며 왜곡이다. 국가와 동아일보 그리고 ‘살찐 돼지’의 칼럼이 허구와 왜곡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필히 확인할 것을 다시 한 번 주문한다.

마지막으로 ‘살찐 돼지’는 무수히 많은 사람의 명예를 훼손했다. 아마도 적절한 조치를 지역사회가 강구할 것으로 보인다. 칼럼을 보면, “국회에서는 ‘여수 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통과됐다. 명예회복을 요구할 쪽은 반란군과 그 협조자의 후손밖에 없다”고 단정하였다.

필자도 명예회복을 요구했다. 지역사회의 수많은 사람이 특별법 통과를 요구했다. 이러한 왜곡된 주장에 지역사회는 가만히 있을 것인가? 특별법 통과되었다고 잔치에 여념이 없었던 자치단체장들이 어떤 행동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더 이상 ‘살찐 돼지’와 ‘살찐 언론사’가 역사를 왜곡하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왜곡된 여순항쟁을 더 조작하고 가공하는 못된 행태에 반드시 응징이 필요하다. 지역사회가 나서고 지역민들이 함께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당장 ‘시민 소송단’을 조직해야 하고, 강력한 응징에 나서야 한다.

‘살찐 돼지’는 “명예회복을 요구한 쪽은 반란군과 협조자의 후손밖에 없다”는 것을 입증할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무슨 의미인지 잘 알 것이다. 기다려라! ‘살찐 돼지’

<역사공간 벗 대표 주철희>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論評]국힘 입당 윤석열···호남지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격 국힘당에 입당하면서 내년 대선이 양강 구도로 흐를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윤 전…
[論評]“(주)키즈라라를 둘러싼 의혹은…
최근 화순의 (주)키즈라라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가 지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하고 있다. 이 문제의 사실 여…
[특별기고] 코로나 변이바이러스 잡으려…
2019년 12월 코로나19라는 보도 듣지도 못한 바이러스가 터졌을 때 한국의 K-방역 시스템이야 말로 제대로 …
지역행사 소식
“주민 뜻 무시하면 선거에서 심판할 것…
‘풍력발전 저지 화순군대책위(공동 위원장 김길렬/홍은주, 이하 대책위)는 17일 풍력발전시설과 마을과의 …
무료광고
[무료 광고]화순 한의원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6 (대광Ⓐ앞 우편번호 58137)의 화순 한의원을 소개한다 진료과목 한방부인과…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