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8월 3일
"수돗물에서 시너 냄새"..화순 일대 민원 잇따라
입력시간 : 2021. 07.19. 19:35확대축소


지난 주부터 화순에서 수돗물에 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잇따랐다. 확인 결과, 원인은,수자원공사 정수시설의 벽면 페인트 작업 때문이었다.

화순군 화순읍의 한 아파트. 지난주 가족 식사를 위해 채소를 씻던 주민은 수돗물에서 이상한 냄새를 맡았다. 물에서 페인트 희석 물질인 시너 냄새가 났고 전에 없던 기름기도 느껴졌던 것. 채소에 약품처리가 됐다고 여겨 당시엔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주말까지 악취가 이어져 민원을 제기한 것이다.

화순군 주민은 “시너 냄새가 순간적으로 나서 '이건 시너 냄새다' 그렇게 생각이 들었어요. 인테리어 새로 한 가게 갔을 때 나는 냄새가 났어요.” 라고 신고를 했다.

이 주민 외에도 지난 15일부터 화순 일대에선 수돗물 악취를 호소하는 민원이 일곱 건 접수됐다. “당일 받아둔 수돗물입니다. 물에서는 화학물질의 냄새가 강하게 나고 있고, 또 일반적인 수돗물과 달리 미끈한 감촉도 느껴집니다.”라는 민원이 많았다.

물에서 화학물질 냄새가 났던 이유, 수돗물을 공급하는 수자원공사의 정수시설에 있었다. 화순과 나주 전역 16만 3천명에 하루 7만 5천톤의 수돗물을 공급하는 수자원공사 전남 중부권 지사에선, 지난주 불순물을 최종적으로 거르는 정수시설 여과지 건물 벽면에 페인트를 덧바르는 보수 공사를 했는데 이때 공기중에 있던 희석제 입자가 물에 유입돼 악취가 난 걸로 보고 있다.

기름 냄새가 난다'는 민원을 접수한 수자원공사가 성분을 검사한 결과 먹는물 기준엔 미치지 않지만 평소 검출되지 않던 톨루엔과 에틸벤젠, 자일렌 등유해물질이 일부 검출됐다.

수자원공사는 여름철 높은 기온과 습도로 희석제 미세 입자가 수돗물에 섞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전직원을 비상 소집 해 수돗물이 추가로 흘러가지 않게 조치했다.

김형철 수자원공사 전남중부권지사 수도운영부장은 “ 이번에 특이하게 발생한 경우라서 시험을 거쳐서 나중에 이에 대한 보완이 회사 차원에서 필요한 것 같습니다.”

수자원공사는 앞으로 물에 닿지 않는 시설에도 KC인증을 받은 페인트를 사용하게 하거나 여름철엔 가급적 작업을 하지 않는 등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MBC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論評]국힘 입당 윤석열···호남지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격 국힘당에 입당하면서 내년 대선이 양강 구도로 흐를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윤 전…
[論評]“(주)키즈라라를 둘러싼 의혹은…
최근 화순의 (주)키즈라라에 대한 여러 가지 문제가 지역 사회를 떠들썩하게 하고 있다. 이 문제의 사실 여…
[특별기고] 코로나 변이바이러스 잡으려…
2019년 12월 코로나19라는 보도 듣지도 못한 바이러스가 터졌을 때 한국의 K-방역 시스템이야 말로 제대로 …
지역행사 소식
“주민 뜻 무시하면 선거에서 심판할 것…
‘풍력발전 저지 화순군대책위(공동 위원장 김길렬/홍은주, 이하 대책위)는 17일 풍력발전시설과 마을과의 …
무료광고
[무료 광고]화순 한의원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6 (대광Ⓐ앞 우편번호 58137)의 화순 한의원을 소개한다 진료과목 한방부인과…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