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2월 18일
<체인점 모집>'벌교 꼬막 집'
상표(서비스표)등록번호 (41-0189593)
상표권자 최재승
입력시간 : 2009. 09.09. 18:22


2009년 9월 07일 상표(서비스표)등록이 (41-0189593호)로 완료됨에 따라 체인점을 모집한다.

◆벌교 꼬막집 체인점의 특징.

▲상호 '벌교 꼬막집'을 공동사용. ▲벌교 생산 꼬막만을 저렴하게 공급. ▲꼬막 요리 동일하게 공동 공급 ▲'벌교산' 이라는 인증제를 실시.

▲융자알선 및 지속적 홍보 지원.

벌교는 소설 '태백산맥'으로 유명해진 고을이며, 여기의 특산품 '꼬막'도 유명하게 됐다.

그러나 최근 몇년전부터 중국산이 밀려들어 벌교꼬막이 그 빛을 잃어가고 있다.

따라서 이 사업은 <벌교 꼬막집> 이라는 공동상표를 가지고 특허청에 등록하여 공동으로 광고를 하며, 원산지인 벌교에서 꼬막을 공급받게 된다.

업소에는 '벌교 꼬막집' 이라는 표시를 함으로 소비자로 하여금 "이곳은 벌교꼬막만을 취급하는 곳" 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게 하는 영업 형태다.

물론 벌교 꼬막이라는 것은 원산지표시를 하는 증거를 소비자에게 보여주는 것이다.

이사업에 동참하게 되면 업소 이름을 '벌교 꼬막집' 이라는 브랜드를 사용해야 하며, 공동으로 대외 홍보를 하고, 꼬막의 원산지인 벌교에서 공동으로 꼬막을 구매해야한다.

또 보성군에서 '벌교꼬막' 이라는 인증서가 각 업소에 비치하게 하는 형태, 즉 소비자에게 신뢰를 주는 업소가 되는 것이다.

본 업소는 벌교 꼬막전문 음식점으로서 '삶은 꼬막' '꼬막 회' '꼬막 무침' 꼬막 전' '꼬막 밥' ' '꼬막 꼬치, 남해안 매생이 탕 등을 전문 요리를 조리해서 손님에게 내 놓게 된다.

이 사업에 동참하고자 하면 e-mail: jachi2580@hanmail.net 010-9912-4055 로 문의하면 된다.

****벌교 꼬막의 특징

조개과에 속하는 꼬막은 예부터 수라상에 오르는 8진미(珍味) 가운데 으뜸으로 꼽혔다.

제사상에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풍미가 일품이지만, 최근 중국산 꼬막에서 수은과 중금속이 발견되어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꼬막은 본시 중국인들이 애지중지하는 음식 중 하나다. 그래서 한때 국산 꼬막이 대량 중국으로 유출됨에 따라 국내에서 귀하게 취급된 적도 있었다.

그러나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에서 대량 생산 기술을 개발하면서 다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식의 자리로 돌아왔다.

꼬막은 보름 무렵에 잡은 것보다는 그믐께 캔 것이 살이 알차다고 알려져 있다. 또 가을 찬바람이 불면서 맛이 들기 시작하여 봄철 알을 품기 전까지를 제일 맛 좋은 것으로 친다.

무엇보다도 꼬막은 조리가 간편하고 소화와 흡수가 잘 될 뿐더러 ▶고단백, 저지방의 알칼리 식품으로 영양학적 가치가 우수하다. 또 고기살은 노랗고 맛이 달면서 단백질과 ▶비타민, 필수 아미노산이 균형있게 들어 있고, 특히 ▶철분과 ▶각종 무기질이 다량 함유되어 성인에게 조혈강장제로 모자람이 없다.

아이들 성장에도 도움이 된다. 그밖에 저혈압을 개선하는 효능이 좋아서 자주 먹게 되면 혈색이 좋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전남 장흥, 해남, 보성 등지가 꼬막이 많이 나는 지역인데, 특히 고흥 주민들은 꼬막을 거의 매일 먹을 정도라고 한다.

이에 이 지방 사람들이 골격이 튼튼하고 힘이 장사인 점을 들어 흔히 하는 “고흥사람 앞에서는 힘자랑 하지말라”는 우스갯 소리가 전부 농으로 들리지는 않는다. 맛으로 따지자면 벌교에서 잡은 꼬막이 최고이다.

▶조정래씨도 대하소설 <태백산맥>에서 "간간하면서 쫄깃쫄깃하고 알큰하기도 하고 배릿하기도 한 벌교 꼬막을 한 접시 소복하게 밥상에 올려놓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꼬막을 조리할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절대 푹 익혀서는 제 맛을 내지 못한다는 것. 알맞게 잘 삶은 꼬막은 껍데기를 벗겨 보면 몸체가 줄어들지 않은 채 윤기가 흐른다.

그러나 삶을수록 맛과 영양가가 떨어진다. 물을 팔팔 끓이다가 찬물을 한 바가지 붓고, 약간 식힌 다음 꼬막을 넣어 다시 끓어오를 무렵에 건져내는 것이 기술이다.

이렇게 익혀낸 꼬막을 반으로 가르고 양념을 얹어 무쳐놓은 뒤 그 국물 째 말끔하게 먹고 껍데기만 내려놓아야 제대로 먹을 줄 안다고 하였다.

출처 : 문화일보 '건강과학'에서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이슈]반려동물 키우지 말거나, 안 버려…
수년간 강원도 모 지방자체단체가 수익사업으로 산천어를 죽이는 축제가 비난이 일고 있다. 이렇게 동물을 …
[社說] 화순군은 현재, 신종 바이러스에…
2019년 12월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 '우한 폐렴'이라고도 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
[論評]화순군 리장 임면 조례,강화 개정…
리장에 당선되고 임명장을 받으면, 이권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 하는 현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불거진다. 리…
지역행사 소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 사단법인 등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회장 김상호)는 신년 1월 31일 화순읍 모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비영리 사단법…
무료광고
[단독]KBS 송해씨 화순 고인돌 전통시장…
KBS1TV 인기프로 12시 10분에 방영하는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위해 화순을 방문한 송해 씨가 지난 12월 28일…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