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2월 28일
부부 115만쌍 따로 산다.
여성부 ."직장·자녀교육 때문" 여성 6.8%만 "범죄로부터 안전"
출산율 20대는 줄고 40대 초반·30대 계속 증가
입력시간 : 2013. 06.27. 13:44


우리나라 부부 10쌍 가운데 1쌍은 직장과 자녀교육 등 문제로 부부가 따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우리 사회가 안전하다고 느끼는 여성은 11%에 그쳤으며, 범죄에서 안전하다고 느끼는 경우는 6.8%밖에 안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13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조사결과를 보면 배우자와 떨어져 사는 가구는 2010년 기준 115만 가구로 배우자가 있는 전체 가구의 10.0%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 이유로는 직장 문제(72.3%)가 가장 많았고, 가족 간 불화(8.7%), 건강상 이유(6.1%), 자녀교육 지원(6.1%), 학업 문제(1.5%) 순이었다.

배우자와 함께 사는 여성이 따로 사는 여성보다 주관적 만족감, 가족생활 만족도, 배우자와의 관계 만족도 모두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배우자와 함께 사는 여성(60.0%)이 따로 사는 여성(47.6%)보다 높았고, '이혼을 해선 안 된다'는 비율도 함께 사는 여성(47.4%)이 따로 생활하는 여성(34.7%)보다 높았다.

가사 분담에 대한 생각을 보면 '부부가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는 대답은 남편과 따로 사는 여성이, '부인이 주로 하지만 남편도 같이해야 한다'는 의견은 배우자와 함께 생활하는 경우가 더 많았다.

남편과 따로 사는 여성은 상대적으로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술도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안전도 인식 조사에서는 여성의 11.2%만이 '전반적으로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답했고, '범죄위험에서 안전하다'는 응답은 6.8%에 그쳤다.

여성긴급전화(1366)에 접수된 22만3천건의 상담 가운데 가정폭력이 전체의 42.6%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성폭력(5.4%), 가족문제(4.6%), 부부갈등(3.9%)이었다.

올해 총인구 5천22만명 중 여성이 2천508만7천명(49.95%)로 남성인구에 근접했으며, 여성인구 중 연령별 비중은 60세 이상(19.3%)이 가장 높았다.

전체 가구 중 여성 가구주 비율은 27.4%였다.

2012년 여성의 평균 초혼연령은 29.4세로 2010년(28.9세)보다도 0.5세 높아졌고, 전체 이혼 중 20년 이상 결혼생활을 한 부부 비중이 26.4%로 2000년(14.2%)보다 12.2% 포인트 증가했다.

출산율은 30∼34세가 121.9명(여성인구 천명당)으로 가장 높은 가운데 20대 출산율은 계속 감소하고 40대 초반과 30대의 출산율은 높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출생성비(여자 100명에 대한 남자 수)는 105.7로 정상 수준(103-107)을 유지했고, 1990년 193.3이던 셋째 출생성비는 지난해 109.2로 정상 성비에 가까워졌다.

여성의 기대수명은 2011년 기준 84.5년으로 남성(77.6년)보다 6.8년 길었다.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2012년 49.9%로 남성보다 23.4% 포인트 낮았다. 여성 임금은 남성의 68.0% 수준이었으며, 임시직과 일용직 비중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4년 여성은 전체 취업자 중 '서비스 종사자'(18.6%)가 가장 많았다가 작년에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21.1%) 비중이 가장 높아졌다.

15∼54세 기혼여성 가운데 임신·출산·육아 등으로 사회경력이 단절된 여성 비율은 20.3%였고, 육아휴직 사용자는 여성 6만2천281명, 남성은 전체의 2.8%인 1천790명이었다.

배우자가 있는 전체 가구의 맞벌이 비율은 43.5%로 파악됐다.

여학생의 대학진학률은 74.3%로 남학생(68.6%)보다 높았고, 남녀간 진학률 격차는 계속 벌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의료분야의 여성 비율은 약사 64.0%, 의사 23.0%, 한의사 17.4%였고, 초등학교 교사는 여성 비율이 76.2%에 달했다.

일반직 4급 이상 국가공무원의 여성 비율은 7.3%, 여성의 국회의원 당선자 비중은 15.7%, 지방의회의원 당선자는 20.3%로 집계됐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이슈]화순군 “모집공고 만 승인...층…
화순군의 행정력이 미치지 못한 틈을 타서 불법광고물이 성행을 하고 있어서 속 마음만 타들어가고 있는 실…
[기고]코로나19, 지금은 국민 스스로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때문에 온 나라가 긴장하고 있다. 특히 노령화 사회로 접어든 요즘은 지역 …
[論說]21대 민주당 和.羅국회의원에게 …
민주당이 오는 2월 말이나 3월초에 후보가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권리당원 50% 국민투표 50%의 경선과정을 …
지역행사 소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 사단법인 등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회장 김상호)는 신년 1월 31일 화순읍 모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비영리 사단법…
무료광고
[단독]KBS 송해씨 화순 고인돌 전통시장…
KBS1TV 인기프로 12시 10분에 방영하는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위해 화순을 방문한 송해 씨가 지난 12월 28일…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