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4년 6월 18일
2003년 지방자치여론 시사칼럼 2편
(176) 살판나는 ‘벌교’ 2003.09.27<호매칼럼>
(177) 감사원장 `부결`은 小貪大失 2003.09.28<사설>
입력시간 : 2016. 02.05. 00:00확대축소


(176) 살판나는 ‘벌교’ 2003.09.27<호매칼럼>

■ 벌교는 내 고향

1947년 2월 어느 날 벌교읍 벌교리 612번지에서 어느 가난한 집에서 한 어린이가 태어났다. 어릴 적 먹을 것이 귀한 그 시대에 소년은 외할머니가 품팔아 사온 곡식으로 근근히 연명하면서 어떻게 됐거나 벌교상고를 졸업한 후 지금은 60을 바라보게 된 나이가 됐다. 그런데 항상 마음에 걸린 것이 있다면 태어난 곳, 유년시절을 보냈던 고향 벌교가 계속 퇴보해 가는 것을 보는 것이다. 그런데 최근 벌교가 살판나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 지금은 고향 벌교에 땅 한평 없는 처지이지만 고향의 발전이라는 청신호에 그저 좋은 기분이다.

■ 벌교에 25억원 투자

2004년도에 벌교읍 회정리 일대에 수산물 유통 센타를 건립한다. 규모는 지상 3층, 2,000여평 규모로 수산물판매장, 회 센타, 관리실, 주차장 등의 시설을 갖추는 이 사업은 25억원이 소요된다. 이 사업을 위해 내년도 예산에 국고보조 12억5천만원이 반영되며 나머지는 지방비로 부담 하게된다.

벌교읍은 소설 "태백산맥"의 고장이며 갯벌체험관광지임은 물론 인근 고흥군이 우주센타 건립과 청소년 우주체험시설인 스페이스캠프 건립지로 사실상 확정되어 연간 60만명의 관광객방문이 기대됨에 따라 고흥군의 육로 진입로인 벌교읍도 관광객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꼬막, 맛조개와 전어, 숭어, 낙지, 쭈꾸미, 짱뚱어 등 유용어패류 등이 대량 생산되고 있어 연간 7,000톤, 19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으며, 이러한 모든 수산물을 한눈에 볼 수 있고, 그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복합적인 수산물유통시설은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소설 ‘태백산맥의'의 문학공원

벌교는 천혜의 관광지이다. 소설 ‘태백산맥’의 문학공원이 2005년 말까지는 정부에서 59억을 투자하여 조성이 된다. 더욱 내년 하반기부터는 주 5일 근무제가 실시되어 지나가는 관광이 아닌 묵어 가는 관광이 예상된다. 그리하면 많은 관광객이 몰려오게 될 것이다. 또한 벌교는 교통 편리하여 차 막힘이 없는 이름난 곳으로, 일정한 홍보만 되면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

따라서 한때는 흥성했던 벌교가 다시 그 모습을 찾기 시작하게 된다. 고향이 발전되고 좋아진다는데 기분 나쁠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177) 감사원장 `부결`은 小貪大失 2003.09.28<사설>

국회본회의에서 윤성식 감사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이 부결됐다. 물론 예견된 일이다. 민주당이 분당되면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신당 偏重論 때문에 동의안의 가결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은 그 전 미리 각 정당에 임명 동의안을 통과 시켜줄 것을 호소한바 있다. 혹시 나가 역시 나로 변한 정국이다.

힘의 논리가 다시 불거진 것이다. 이번에는 다수당이 아닌 민주당까지 합세한 힘의 논리를 폈다. 그들은 지금 환호하고 부결시킨 승리의 기쁨에 도취되어 있다. 그러나 그것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를 알게 될 것이다. 지난 김대중 정권을 뒤돌아보자 힘의 논리로 국정은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 그리고 다시 노무현 정부 역시 힘의 논리에 의한 국정을 우려했다. 그런데 이번의 국회 동의안 부결은 한나라당만이 아닌 민주당이 연합을 편 힘의 논리가 된 것이다.

이런 식으로 힘으로만 모든 것을 밀어 부친다면 국정은 좌초되고 말 것이다. 앞으로의 국가의 경영이 근심스럽기만 하다. 그러나 부결에 의한 기분 좋은 상태가 오랫동안 지속되지는 못할 것이다. 양당 공히 여론의 비난을 맞을 수 있다. 양당은 입법부의 정당한 견제라고 주장하며 애써 여론을 의식하지 않으려 하지만, 총선의 시간이 다가올수록 󰡐국민정치󰡑󰡐정책정치󰡑와 동떨어진 힘으로 몰아붙이기의 정국 운영방식의 논란은 커질 것이다.

국민들은 알고 있다. 지난 김대중 정권에서 얼마나 힘의 논리에 의해, 사사건건 발목을 잡았던 결과로 국정이 마비되고 민생문제가 어둠 속을 헤매었는지를 말이다. 그런데 또 힘의 논리에 의해 국장을 마비시키고 있다. 과연 국민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국회의원들이 국민의 의사를 무시한 행동에 대해 이래도 되는 것인지 묻고 쉽다.

필자는 이미 끝난 정치적 행위에 대해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이지만 내년 총선에서 ‘야당에 표를 너무 많이 몰아주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번의 동의안 부결은 결코 정당화 될 수만은 없다. 결국 양당은 동의안의 부결이라는 적은 것은 얻었으나 내년 총선에서 국민의 표라는 커다란 것을 잃을 수도 있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한국기자협회, 이재명 대표에 '검찰의 …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조, 방송기자연합회는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한 이재명 더불어민…
류종옥 의원 5분 자유발언
(민선 8기, 화순이 새롭고, 군민이 행복한가?) [5분 발언] 화순군의회 류종옥 의원 존경하는 화순군민 여러…
초선의 설렘과 다선의 희망이 우리 미래…
지난 4월 총선에서 뽑힌 제22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됐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연합 175명, 국민의힘…
[論評]잠잠치 못한 和順, 뜨거운 감자 …
지난 1월30일 소장 제출한 사건으로 화순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인 2명의 언론인과 1명의 기업인, 그리고 도…
[기고]아이 없는 세상은, 어이없는 세상…
사랑은 좋아하고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말한다. 사랑은 사람이 지닌 수많은 감정 중 가장 나약하면서도 가장…
지역행사 소식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 남산 일대 정화…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지부장 김상호)가 지난 6일,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며 남산 일대에서 환경 정화 활…
무료광고
[무료광고] 화순 센터시티 주택조합 가…
지난 12월 16일(토), 화순읍 진각로 189 화순센터시티(조합장 최봉준/이하 센터시티) 모델하우스에서 조합원…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daum.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