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9월 21일
워싱턴포스트, 촛불시위로 새 시대의 문을 연 한국 국민들의 희망과 다음 과제
–국민들이 선언한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박근혜 법의 심판 요구
–박근혜, 여전히 분열의 불씨를 붙이고 있어
–국민들 박근혜의 아버지 박정희의 환상에서 깨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입력시간 : 2017. 03.15. 08:41확대축소


워싱턴포스트는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을 파면했으며 이제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대통령 파면을 위해 겨울을 광장에서 보낸 한국 국민들의 반응을 상세히 인터뷰하여 보도했다.

서울 광화문 중앙 광장에서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를 노래 부르며 일반인이 된 박근혜의 법적 심판을 촉구하는 시위를 이어갔으며 국민들은 촛불의 힘과 정의의 승리를 기뻐하며 퀸의 “We are the Champions”를 연주했다고 전했다.

한 로스쿨 학생은 파면 된 후에도 청와대에 머물며 여전히 국민들을 분열시키는 불씨가 되고 있는 박근혜를 향해 “박근혜가 있어야 할 곳은 감옥이다”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었고, 아들과 시위에 참석한 주부는 박근혜가 탄핵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긴 것에 어이없어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기사는 헌법재판소는 박근혜가 “지속적으로 법을 위배하고 그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사실을 들어 파면했으며 박 전 대통령은 이로써 면책특권을 상실했고, 특검은 박 전 대통령을 권력남용과 기밀정보 유출죄를 포함하여 13가지 혐의를 권고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박근혜가 한국 최초 여성 대통령이자 최초로 탄핵된 대통령이라고 전하며 군부 독재자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하향식 통치 방식이 종식되었고 한국은 새로운 장이 열리는 시기를 맞았음을 타전했다. 시위에 참여한 한 사업가는 인터뷰에서, “이 사건을 박정희 시대 혹은 그 환상이 종말을 고했고 이제 새로운 시대를 맞아 진정한 민주주의 사회가 되었다”라고 말했고, 한때 박근혜 지지자였던 노인은 “젊은 사람들은 지금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고 있지만 우리 늙은이들은 과거에 살고 있었다”는 말을 생생하게 보도하며 세대가 교체되고 변화되고 있음을 시민들의 반응을 모아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한국이 민주적 절차에 따른 다음 단계로서 대통령 선거를 준비하고 있으며 진보 진영 후보자들은 이미 선거 운동을 시작했다고 전하며, “개혁을 하지 않고는 다른 체제가 아니라, 단지 다른 얼굴의 다른 대통령을 가지게 될 뿐, 우리는 이 추세를 이용해 체제를 바꾸어야 한다”는 중학교 교사의 인터뷰를 끝으로 기사를 마무리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워싱턴포스트 기사의 전문이다.

번역 감수 : 임옥

기사 바로가기 ☞ http://wapo.st/2mexAkT

In South Korea, joy at president’s ouster — and hopes for a new era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기고 ]구충곤 군수 추석 명절 인사
사랑하고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향우 여러분!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입니다. 올 추석도 코…
[기고]행복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십시…
존경하…
[기고]일상 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w…
우리나라에서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벌써 두 번째 한가위를 맞이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은 조…
지역행사 소식
[예술]색다른 미술...翠甫 윤호성 불교…
취보 윤호성 화백은 불교 계통의 작품 활동을 많이 하고 있으며 광주,전남에서는 유일하다. 광주 불교미술…
무료광고
착한 며느리 공개 구혼 합니다.
시아버지가 참신한 며느리를 원합니다. 아들 직업 : 화순군청 공무원 : 경주 최가 33대손 출생 : 1977년…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