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18년 6월 19일
4.27 남북 평화 회담의 결실을 위해
대한민국과 북한이 모두가 사는 길"
입력시간 : 2018. 04.29. 00:00


지난 4월 27일은 한반도에서는 큰 의미가 발생됐던 날이다.

이날 남, 북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비핵화 그리고 평화를 공존하는 길을 열린 날이 됐다.

따라서 4.19 단체에서 주장하고 포럼을 열었던 민통선 CCZ에 세계평화공원을 건설 하자는 주장이 큰 힘을 얻게 됐다.

이날 주제 강연을 맡은 전 정호선 전의원은 “우리나라, 북한, 전세계가 핵의 공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은 한국과 북한의 공동경비구역인 민통선 CCZ에 67개 국가가 생활할 수 는 세계평화공원을 건설 하자”고 주장 했다.

이곳 민간통제지역(Civilian Control Zone)은 '한국전정전협정(1953.7.27)'에 의해 설치된 비무장지대(DMZ)와 함께 서해안에서 시작하여 동해안까지 250㎞의 휴전선을 따라 DMZ의 남쪽으로 5∼20㎞에 걸친 광활한 지역이다. 서울시 면적의 약 3배, 여의도 면적의 1,140배의 넓은 땅이다.

정부에서 군사작전상 통제하고 있는 지역으로서 총면적은 1,528㎢(강원도 1,048㎢, 경기도 480㎢)이다.

이곳에 국제관광도시를 건설하여 “고려연방국”으로 지칭하고 이곳에 한국, 북한은 물론 6.25 참전국가가 도시를 건설해서 세계의 각 유명한 상징물인 ‘에펠탑,자유의여신 상, 만리장성의 축소형을 건설하여 한곳에서 세계여행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한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함으로서 가능 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정호선 전 의원은 한반도 통일 방안으로 ‘1 국가 2 체제’인 EU(유럽연합)와 같은 방식을 유지하면서 민통선 CCZ에 평화통일 도시를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의원은 지금의 한반도 상황은 “한반도는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이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결단만 하면 남북한 8000만명의 운명을 좌우할 만큼 전쟁과 평화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전쟁이 일어날 경우 예상되는 ▲서울 비롯 대도시 전기·도시가스관 폭발 ▲청와대·국회의사당·군사기지 파괴 ▲통신기반 파괴 ▲삼성·LG·현대 등 공장 파괴는 물론 소형 폭탄으로 한국의 원자로 파괴 등을 우려했다.

그러면서도 남과 북이 공동으로 평화노벨상을 수상하고, CCZ에 평화도시를 건설하게 된다면 북한이 남한을 향해 핵·미사일을 쏠 수 없으리라 전망했다.

이런 과정을 지나게 되면 남과 북은 영원한 평화체제로 나아가서 한반도는 중립국으로서 남의 경제력과 북의 자원력을 이용한 부강한 국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되고 있다.

다음은 우리 백과사전에 나온 한반도 비무장지대를 설명한 내용이다.

한반도 비무장 지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 문서는 한국 전쟁의 정전 협정으로 성립된 군사적 비무장 지대에 관한 것이다.

한반도 비무장 지대 (韓半島非武裝地帶)

푸른 선이 군사분계선(MDL)이고, 붉은 색으로 표시된 지역이 비무장지대(DMZ)이다.

한반도 비무장 지대(韓半島非武裝地帶, Korean Demilitarized Zone, DMZ)는 한국 전쟁 이후 1953년 체결된 정전 협정에 따라 설정된 비무장 지대이다.

1953년 7월 27일 발효된 한국 전쟁의 정전 협정 체결 당시 임진강에서 동해안까지 총 1,292개의 말뚝을 박고, 이 말뚝을 이은 약 240 km의 가상의 선을 군사분계선(MDL)으로 설정하였다.[1] 비무장지대는 군사분계선에서부터 남북으로 각각 2 km 범위에 군사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완충지대로 설정되어 있다.

연천 DMZ 일원 임야(MDL)을 기준으로 하여, 북쪽으로 2 km 떨어진 비무장지대의 경계선을 "북방한계선"(NLL)이라 하고, 남쪽으로 2 km 떨어진 비무장지대의 경계선을 "남방한계선"(SLL)이라고 한다. 북방한계선과 남방한계선에는 철책이 쳐져 있으며, 남북의 군대가 대치하고 있다.

1963년부터 북측이 요새와 진지, 철책을 구축하면서 한반도의 비무장지대는 비무장 지대(非武裝地帶)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남북 양측의 무장 군인들이 상시 주둔하는 전방 감시 초소(GP)가 곳곳에 있으며, 일부 GP와 GP 사이에는 '추진철책'이라는 이름의 철책이 설치되어 있다.[2] 북측은 '민경대'(民警隊), 남측은 '민정경찰'(DMZ Police)이라고 자처하지만, 실질은 양쪽 모두 무장한 군인들이다.

비무장 지대 내의 민간인 거주 마을로는 남측의 대성동, 북측의 기정동이 있다.

자연 환경

비무장 지대에서 발견된 고라니이 지역은 일반인의 활동이 엄격히 금지되어 자연 생태계가 보존되어 있으며, 아시아 최대의 자연보호지역으로 주목받고 있다.[3][4] 또한, DMZ 일대는 자연생태계의 정점인 포유류와 조류의 분포 면에서 한국 내 제일의 종 다양성을 지니고 있으며, 반달가슴곰, 여우, 사향노루, 산양, 수달 등 가장 많은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종의 개체수가 서식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그리고 DMZ 주변은 하천과 습지가 잘 발달되어 있어, 다양한 어종과 풍부한 개체수를 간직하고 있다.

2000년대 전후로 남북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자, 비무장지대를 관통하는 도로 부설과 개발로 인한 비무장지대의 생태계 단절과 자연환경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환경단체에서 나오기도 하였다.[5]

연천 DMZ 일원 임야 보존 사업[편집]경기도 연천군 중면 적거리 민간인출입통제선 내부의 야산 3필지(39,372 m2)를 2007년 11월 9일 한국내셔널트러스트가 신중관(1944년생)에게서 기증받아, 보전 지역으로 만들었다. 보존 지역의 범위는 각각의 임야에서 남방한계선까지 2.5 km~3.5 km 거리이다. 이 지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발원한 임진강이 비무장지대를 거쳐 대한민국으로 내려오는 곳이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이남석> 사람은 처음…
심리변화행동연구소 소장 이남석입니다. 사람은 처음에 어떻게 친해지게 되는 것일까요? 돈이 많아도 친…
<강원구 칼럼> 강원구…
살기 좋은 도시 항주(杭州) 세계 20개국 정상들이 모인 G20대회가 2016년 9월 5일과 6일 서호에서 열렸다.…
출향민 동향
서중.일고 동문회, ‘…
(재)화순 광주서중. 일고동문회(회장 고용호)는 2017년을 마무리하며 “어려운 이웃돕기 기금마련을 위한 …
무료광고
한양립스 송경덕 010-…
화순 한양립스 아파트 본격 분양에 나선다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합 610세대 분양"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
조갯살 비빔밥에 대한 의견
특허청 등록번호 41-0226498 조갯살 비빔밥을 아십니까?
조갯살 비빔밥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의 전문 식당이 생긴다면 찾아가 보시겠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에 대해서 관심이 있습니까?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