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2월 28일
佛검찰, 도쿄올림픽 '뇌물 유치' 의혹 日 기업 조준
로이터 "프랑스 검찰, 덴쓰 스위스 파트너가 핵심 역할 했다고 의심"
입력시간 : 2019. 08.28. 14:13


2020년 도쿄 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측에 뇌물이 전달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프랑스 검찰이 일본 최대 광고회사 덴쓰를 조준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현지시간)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수사 기록과 소식통을 인용해 프랑스 검찰이 덴쓰의 스위스내 파트너 '애슬레틱스 매니지먼트 앤드 서비스(AMS)'를 라민 디아크 전 IOC 위원 부자 부패 사건의 핵심 고리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디아크는 1999년부터 16년간 국제육상연맹(IAAF) 수장을 지낸 국제 체육계 거물급 인사로 2013년까지는 IOC 위원도 겸했다.

프랑스 검찰은 라민 디아크와 그의 아들 파파 마사타 디아크를 후원 및 중계권계 체결 관련 뇌물 수수 등 혐의로 올 6월 기소했다.

검찰은 아직 덴쓰나 AMS를 기소하지는 않았지만, 스위스 검찰에 AMS 압수수색을 통한 관련 자료 확보를 요청했다.

로이터는 올림픽·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관련된 뇌물 사건에서 덴쓰와 AMS의 역할을 밝히는 수사가 디아크 부자 기소 이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프랑스 수사판사가 서명한 89쪽짜리 공소장에 따르면 후원계약 관련 자금이 파파 디아크에게 전달되는데 AMS가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돼 있다. 파파 디아크는 아버지가 수장으로 있는 IAAF의 마케팅 컨설턴트였다.

AMS와 덴쓰는 이런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덴쓰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공소장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프랑스는 스위스 검찰에 지난해 5월 AMS 압수수색을 요청했으나 아직 스위스 검찰은 강제 수사에 나서지 않고 있다.

2020년 하계올림픽 유치전에서 홍보·스폰서 유치를 맡은 덴쓰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과도 가까운 관계다. 아베 총리의 부인은 결혼 전 덴쓰에서 일했다.

덴쓰는 AMS 지분을 갖고 있지 않지만, 덴쓰의 임원인 나카무라 기요시는 2016년 11월 한 회의 자리에서 '두 회사가 하나이며 AMS가 곧 덴쓰'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덴쓰는 2001년 인터내셔널 스포츠 앤드 레저(ISA)라는 스위스 스포츠 마케팅 회사가 파산한 뒤, 이 회사가 갖고 있던 IAAF의 사업권을 넘겨받고 ISA의 직원들이 새로 만든 AMS를 파트너사로 삼았다.

AMS는 2007년 IAAF 사업권의 일부를 파파 디아크에게 넘겼다. 그는 이미 AMS가 쥐어준 마케팅·중계권료 커미션으로 수백만 달러를 벌었다.

덴쓰는 라민 디아크의 임기가 끝나기 전인 2014년 IAAF와 계약을 갱신했는데 이 계약은 2029년까지 유효하다.

프랑스 검찰은 2014년 도쿄 올림픽 유치위원회가 2013년 컨설턴트 탄 통 한이라는 인물에게 230만 달러를 보낸 의혹을 조사하면서 탄 통 한이 이 돈을 파파 디아크에게 전달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탄 통 한은 AMS의 컨설턴트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이 계좌가 파파 디아크의 비빌 계좌일 것으로 보고 있다.

도쿄가 올림픽 개최지로 확정된 것은 2013년 9월이다. 돈은 그 무렵에 송금됐다. 유치전 뇌물 의혹과 관련해 다케다 스네카즈 일본 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은 올 초 프랑스 검찰의 조사를 받았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이슈]화순군 “모집공고 만 승인...층…
화순군의 행정력이 미치지 못한 틈을 타서 불법광고물이 성행을 하고 있어서 속 마음만 타들어가고 있는 실…
[기고]코로나19, 지금은 국민 스스로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때문에 온 나라가 긴장하고 있다. 특히 노령화 사회로 접어든 요즘은 지역 …
[論說]21대 민주당 和.羅국회의원에게 …
민주당이 오는 2월 말이나 3월초에 후보가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권리당원 50% 국민투표 50%의 경선과정을 …
지역행사 소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 사단법인 등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회장 김상호)는 신년 1월 31일 화순읍 모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비영리 사단법…
무료광고
[단독]KBS 송해씨 화순 고인돌 전통시장…
KBS1TV 인기프로 12시 10분에 방영하는 전국노래자랑 녹화를 위해 화순을 방문한 송해 씨가 지난 12월 28일…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