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4월 9일
[사건]'성매매 단속정보 유출' 경찰관 1심 실형
"죄책 중해" 현직 경찰 1명 실형, 2명 징역형 집행유예
성매매업소 운영 전직경찰에 단속 제보,
성매매 알선 등 혐의 전직경찰도 징역 1년
입력시간 : 2019. 12.05. 00:00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전직 경찰과 그에게 단속 정보를 알려주고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실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4일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 구모(44) 경위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알선 등) 혐의를 받는 전직 경찰 박모(55)씨 등 9명에 대한 선고 공판을 진행했다.

재판부는 구 경위에게 징역1년을 선고하고 30만원의 벌금과 11만원의 추징금도 명령했다. 다만 구 경위의 수뢰 후 부정처사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구 경위와 함께 재판을 받은 현직 경찰들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았다. 윤모(50) 경위와 황모(53) 경위에게는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과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

전직 경찰 출신으로서 현직 경찰과 유착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 박씨도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그에게 추징금 4억2000여만원도 명령했다.

또 박씨 등과 함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최모(37)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과 추징금 약 1억9000여만원이, 바지사장을 내세워 성매매 업소를 운영하며 구 경위에게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김모(51)씨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과 332만여원의 추징금이 선고됐다.

성매매 업소 직원으로 일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복모(59)씨와 문모(30)씨는 각각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한모(51)씨는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박씨와 구 경위는 죄책이 중해 실형이 불가피하다"며 "나머지 피고인들 역시 여러 양형 요소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구 경위 등은 성매매 단속 부서에 근무하면서 박씨가 운영하던 업소는 단속하지 않거나 박씨에게 단속 정보를 알려주고 그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박씨는 '룸살롱 황제'라 불렸던 이경백씨에게 단속 정보를 알려주는 등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지만, 2013년 1월 구속영장이 청구되자 심사를 앞두고 잠적하기도 했다.

검찰은 박씨가 도피 기간에 '바지사장'을 내세우고 태국 여성 등 외국인을 불법 채용해 성매매 업소를 운영한 것으로 파악, 지난 4월 그를 구속해 수사한 후 재판에 넘겼다.

또 박씨가 도피 중에도 성매매 업소를 운영할 수 있었던 배경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직 경찰들이 박씨와 성매매 업소 운영자들을 비호해준 정황을 포착했다.

이에 검찰은 관련 경찰서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현직 경찰관 3명 등 총 9명을 재판에 넘겼다

/뉴시스 @newsis.com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論評]국가가 우선이다. 학원, 단체의 …
“사람이 사람이면 다 사람이냐 사람이 사람 다워야 사람이지 !". (人x6) 인간을 단적으로 표현한 용어로서…
<서경석의 세상읽기> 우파의 두 가지 큰…
이번 미래통합당 공천은 정당사에서 최악의 공천으로 평가될 것이다. 4.15총선에서 통합당이 패배한다면 …
[論壇] 화순군, “결혼장려금 지원 정책…
화순군이 획기적인 인구장려 정책을 발표했다. 인구절벽과 저출산으로 다가가는 시점에서 결혼 장려금 정책…
지역행사 소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 사단법인 등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회장 김상호)는 신년 1월 31일 화순읍 모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비영리 사단법…
무료광고
독거노인에 기부 선물 '농심 쌀 국수 컵…
농심이 신라면 건면에 이어 새 건면 제품인 ‘농심쌀국수’를 출시했다. 튀기지 않아 가벼운 쌀면에 시원한…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