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5월 30일
[검찰]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 기소
입력시간 : 2020. 03.27. 19:37


결국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가 재판을 받게 되었다. 이날 윤 총장의 장모가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에 공모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윤 총장 부인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불기소 처분했다.

27일, 의정부지검 형사1부는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윤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최씨의 전 동업자 안모(58)씨도 같은 혐의로 함께 불구속 기소했으며, 가담자 김모(43)씨는 사문서위조 혐의로만 기소했다.

이들은 2013년 4∼10월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공모해 A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관련 최씨의 동업자 안 모씨와 가담자 김 모씨도 같은 혐의로 기소했다. 최씨와 안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350억원대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최씨와 안씨는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관계자에게 자금력을 보여 부동산 정보를 얻고자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에게 부탁해 2013년 4월 1일자(100억원), 6월 24일자(71억원), 8월 2일자(38억원), 10월 11일자(138억원) 등 잔고 증명서 4장을 위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 중 최씨는 4월 1일자 위조 증명서 행사에만 안씨와 공모한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검찰은 이들이 도촌동 땅을 신탁사로부터 매입하는 과정에서 토지거래허가를 신청하지 못해 계약금을 반환받지 못하게 되자 계약금 반환 소송을 제기하면서 위조한 4월 1일자 증명서를 제출한 것으로 봤다. 이들이 제기한 계약금 반환 소송은 기각됐다[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소송에 위조한 증명서를 제출한 만큼 사기미수 혐의 적용도 검토했으나 당시 판결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판단, 공소장에서 뺐다. 안씨의 경우 이후 지인에게 돈을 빌리면서 6월 24일자 위조 증명서를 사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검찰은 6월 24일자 위조 증명서를 안씨가 단독으로 행사한 것으로 파악했다. 2∼5개월이 지난 뒤 지인에게 돈을 빌리는 데 사용된 점, 지인 중 한 명이 최씨에게 잔고 증명서를 확인하려 하자 안씨가 말린 점 등을 확인했다.

그런데 나머지 2장에 대해서는 사용 여부와 사용처 등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어 검찰은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하고 행사하는 데 최씨의 딸이자 윤 총장의 부인이 공모했다는 진정에 대해서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각하했다.

무엇보다도 검찰의 기소 직후 최씨의 변호인은 "(최씨는) 피해금을 돌려받아야 하는 상황에서 안씨의 말에 속아 잔고증명서를 만들어 준 것"이라며 "안씨에게 수십억원을 사기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반면 안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씨가 먼저 접근했다"며 "(최씨에게) 통장 잔고 증명서 위조를 부탁하지 않았고 최씨가 준 증명서도 진짜인 줄 알았다"고 반박했다.

이 사건의 핵심 시작은 추모공원 시행사 경영권을 둘러싸고 최씨 측근과 분쟁 중인 노덕봉(68)씨가 지난해 9월 법무부 검찰개혁위원회에 "윤 총장의 장모가 사문서를 위조한 것을 검찰이 알고도 수사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내면서 시작됐다.

그리고 사건은 한달 뒤 의정부지검에 배당됐고 5개월 만에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됐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공소시효를 넘기려고 일부러 늑장수사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7년에 가까운 사건관련 의정부지검은 "진정인은 추모공원과 관련해 재판을 받던 중 자신과 이해관계가 없는 내용을 진정, 사건 처리의 공정성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었다"며 "당사자의 고소·고발이 없어 수사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최근에 여러차례 보도의 영향으로 수사를 시작한 의정부지검은 사업가 정모씨가 최씨를 소송사기 및 무고·사문서위조 혐의, 윤 총장의 부인을 소송사기 혐의, 윤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이첩받았다가 다시 서울중앙지검으로 돌려보냈다.

한편, 윤 총장 장모 사건은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취임한 뒤 설치된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에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다시 주목을 받았다. 진정서는 같은해 10월 대검을 통해 의정부지검에 이첩됐다. MBC와 뉴스타파 등에서 관련 의혹을 집중 보도하면서 윤 총장 장모 사건은 다시 주목을 받았다.

/뉴스프리존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論說]화순군 퇴직한 서기관 때문에 화…
화순군의 직제 서열은 민선의 화순군수와 서열 1위 부군수 그리고 2위는 4급 서기관으로 기획실장, 화순읍장…
[論說]중도 하차 首長의 痕跡(흔적). 永…
·18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에 충북 청주 소재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의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흔…
광주항쟁 5.18, 40년 전 오늘을 생각하…
1980년 5.18 바로 그 날! 나는 그때 결혼하고 광주시 산수동에 거주하고 있었다. 큰딸이 5살 아들이 3살되…
지역행사 소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 사단법인 등록…
화순군 사회단체 협의회(회장 김상호)는 신년 1월 31일 화순읍 모 식당에서 정기총회를 갖고 비영리 사단법…
무료광고
독거노인에 기부 선물 '농심 쌀 국수 컵…
농심이 신라면 건면에 이어 새 건면 제품인 ‘농심쌀국수’를 출시했다. 튀기지 않아 가벼운 쌀면에 시원한…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