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0년 7월 15일
광주 또 아파트 중복 분양사기“피해 주의해야”
광주 지산동 모 주택 조합 ....피해자 고소...광주에서 3번째 사기사건
광주 동부경찰 사무실 압수수색 등 수사 시작...관계자 출금금지
입력시간 : 2020. 06.12. 00:00


광주 동부 경찰서 전경
광주의 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에서 분양 사기가 발생한 가운데, 아파트 한 집당 많게는 3~4 명씩, 삼중 사중으로 계약이 이뤄진 사실이 벌어졌다.

경찰과 피해자들에 따르면,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액만 40억 원이 넘었다. 무등산 자락 지산동에서 아파트 재개발 재건축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6백여 가구가 입주하게 될 이 아파트 단지에서 분양계약이 중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입주 예정자들이 아파트 중도금 대출 서류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일부 가구에서 3~4명의 분양권자가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중복 계약 피해자들은 “세 사람 네 사람이 이중 계약을 해서 중복 계약자들은 한 명당 8,9천만원 씩 분양 대금을 내고 아파트 입주를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60여 명,피해 금액은40억 여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대부분 지역주택 조합이 지정한 통장이 아니라 분양업무 대행자 개인 통장 등으로 거액의 대금을 입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렇게 아파트 분양 업무를 추진하고 대금을 받은 대행사 대표와 이사 등은 연락을 끊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주택 조합측은 업무대행사가 분양대금을 받아 가로 챈 것이라며 자신들의 책임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역주택조합장 “없어진 추진위 통장을 조합 통장이라고 하면서 통장에서 돈을 빼서 개인적으로 편취한겁니다.” 아파트 중복 계약자들도 지역주택 조합과 업무대행사 관계자들을 형사 고소하는 한편, 분양 계약 자체가 지역주택조합 사무실에서 진행 됐는데도 조합장이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렇게 조합 아파트 중복 분양 사기의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사기 피해자들은 물론이고 정상적으로 계약을 맺은 조합원들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에 착수했고 잠적한 분양 대행사 대표와 이사의 출국금지를 검토중입이다.

모든 계약은 주택조합 바로 아래층에 있는업무대행사 사무실이었다. 업무대행사 대표와 이사는 조합원 자격을 상실한 세대가 나오면 시세보다 싸게 아파트를 계약하게 해주겠다며 피해자들을 속였다. 또 조합 통장과 이름이 비슷한 조합설립 추진위 통장으로 계약금을 넣게 만들어 피해자들의 의심을 피했다.

피해자 “이 사람들 누구나 다 여기 와서 쓰고 하면. 여기 사무실 직원이 한두 명이에요? 여기서 계약서 쓰고 도장 다 갖다가 여기서 했는데. 이제 와서 모른다는 게.” 이런 식으로 중복 계약한 피해자는 60여 명, 이들은 물론이고 정상적으로 계약을 체결한 조합원들에게도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당장 은행권이 조합원들에 대한 중도금 대출을 일시 중단하면서 사업이 중단 될지도 모른다는 불안에 떨고 있다.

한편 아파트 중복 분양 사기와 관련해 경찰이 전담팀을 꾸려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가운데 조합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하고 업무대행사 대표와 이사는 출국 금지시켰다.

경찰은 중복 분양 사기가 발생한 지역주택조합 사무실을 오전 10시부터 3시간 동안 진행된 압수수색에서 조합 회의록과, 조합 명부, 업무 대행사 이사의 인감까지 다양한 증거물을 확보했다.

또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꾸린 경찰은 업무대행사 대표와 이사의 출국을 금지하고 계좌를 동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동구청 등 관계기관과 협조 체제를 구축해 다각도로 증거자료를 수집 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경찰에 접수된 중복 분양 피해자는 53명에 이르고,피해액은 40억원가량 된다.

/MBC.KBS.YTN 종합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KBS 뉴스해설]박원순 시장의 안타까운…
박원순 서울시장 죽음의 충격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여야 할 것 없이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
[社說] 김종갑 화순 부 군수에 군민은 …
화순군 부 군수의 행보가 남다르게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고향인 화순에 부임 한것인지 아니면 친형이 재…
[최재승칼럼] 필자의 이런 생각,정말 잘…
필자는 해방 후 6.25 비극을 4살 때 겪었고, 박정희 독재의 유신정권의 시대도 지냈으며, 4.19 혁명, 12.12…
지역행사 소식
김길주 목사의 4 번째 고향방문 행사
출향민 김길주 목사가 자신의 생가를 복원한 후 부인과 함께 6월 28일 저녁부터 7월 2일까지 5박 6일 동안…
무료광고
독거노인에 기부 선물 '농심 쌀 국수 컵…
농심이 신라면 건면에 이어 새 건면 제품인 ‘농심쌀국수’를 출시했다. 튀기지 않아 가벼운 쌀면에 시원한…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