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4월 17일
[社說]장묘문화 화장장,화순을 중심으로 조성 !
화순군 중심의 나주시, 보성군 장흥군, 인접 중심지역에 설치함이 타당
수년전 구충곤 군수 읍면 초도순시에서 "지역민이 원하면 화장장 가능" 시사
입력시간 : 2021. 04.01. 00:00확대축소


전남의 중심지역인 화순군에서는 군민이 지금까지 반대 때문에 화순군 관내 추모공원을 유치 못하고 있는 실정 이지만 이번 기회에 보성군, 장흥군 그리고 화순군이 상호 협조하여 3개 군이 접경한 지역에 추모공원(화장장)의 설립에 동참하면 어떨까?

구복규 전남도 부의장(더불어민주당·화순2)도 화장장 문제에 대해 확충촉구를 위한 발언을 하면서 “전남은 화장장 부족으로 시·군의 주민은 최대 6배 비용 부담 등으로 불편함을 격고 있어 이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한바 있다.

구 부의장은 지난 11월 4일 보건복지국 소관 행정사무 감사에서 화장시설 부족에 따른 도민들의 이용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시·군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광역 화장장 시설 확충을 촉구했다.

구 부의장은 “전남 화장률은 2017년 76.1%, 2018년 79.5%, 2019년 82.4%로 매년 3%씩 늘어나고 있으나, 현재 전남지역 화장장은 총 7개소, 23개 화장로에 그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것도 순천, 여수, 광양, 목포, 해남 등 동부·서부지역에 편중돼 있고, 시설물은 노후화 및 편의시설 부족 등으로 중부지역 도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화장장이 그 나마도 없는 각 시,군민들은 화장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하고 이용 요금도 비싼 관외지역 요금을 지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시군별 화장장을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일부 주민들이 혐오시설이라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어 추가 화장장 건립이 어려운 실정이라는 것이라고, 지적 했다.

따라서 화순군이 주축이 돼서 모범적으로 공원화된 친환경 화장장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서 전남의 중심부인 화순군과 인근 군의 중심지역에 화장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화순군은 앞으로 정치적으로 국회의원 선거구 개편으로 같은 선거구가 될 가능성도 있는 보성군, 장흥군, 영암군의 중심지역에 화장장 설치가 필요한 시정이다.

화순군 의회 윤영민 부의장도 화순군의 추모공원과 화장장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했다.

윤 부의장은 화순을 중심으로 인근인 나주, 장흥, 벌교 등의 경계선인 화순군 청풍,이양 면 등에 추모공원이나 화장장이 필요하다고 주장 했다.

관계법에 따르면, 장례예식장은 신고제 이지만 화장까지는 불가능하고, 화장장은 허가제로서 인근 주민들의 수입성이 부족 하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화순군은 1년에 400~500명으로 하루 2명 꼴로 시설의 수입성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인근 지역민들이 협력을 해야 수익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인근 수요처가 있는 지자체와 합동으로 화장장이나 추모공원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근 고흥군은 추모공원이 계속 죄초에 걸려 있었으나 10년만에 가까스로 주민들의 화합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추모공원의 설립이 가시화 되고 있다.

공원 내 시설 관리 요원과 주차 요원은 인근 마을 주민을 우선 채용하고, 카페 등 부대 시설은 그 마을에 운영권을 10년 동안 부여할 계획에 있다. 지역 사회 내 팽배한 소지역주의로 번번히 무산 됐던 고흥 추모공원 조성 사업. 고흥군의 세번 째 시도가 소정의 성과로 이어질 수 있을 지 지역의 관심 속에 시험대에 올랐다.

따라서 전남의 중심지역인 화순군에서는 군민이 지금까지 반대 때문에 화순군 관내 추모공원을 유치 못하고 있는 실정 이지만 이번 기회에 고흥군과 보성군,그리고 화순군이 협조하여 3개 군이 접경한 지역에 추모공원(화장장)의 설립에 동참하면 어떨까?

아니면, 화순군과 보성군과 인근 장흥군의 중심지에 화장장 설립문제를 논의 해봄은 어떨까?,

한편 구충곤 군수가 수년전 읍면 초도 순시에서 “지역민이 요청하면 화순에도 화장장 만들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德信 최재승[파인뉴스 대표.]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기고문]속도를 줄이면 사람이 보인다 …
현재 코로나19 감염병 등으로 인하여 대중교통 이용이 현저하게 줄어들면서 자가용으로 이동하는 비율이 높…
[論評]풍력시설 거리 문제 앞서,"사문서…
화순군 초유의 민간인 조례청구가 발생하면서 군청 앞 광장을 비롯해 화순의회 앞에서의 주민 농성의 원인이…
[論評]풍력발전 거리, 주민과 의회의 格…
최근 KBS2 드라마 오게이 광자매에서 나오는 대화에서 “이건 아니라고 봐..아닌 건 아닌겨”의 주인공의 대…
지역행사 소식
화순환경21 환경오염 예방감시 활동 본…
환경연대21 화순군지부(지부장 김상호,이하 환경21)이 환경오염예방감시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
무료광고
[무료광고] 화순읍 칠충로 대광로제비…
(대리5리 개발위원회) 공고 제 2021-02호 우리 아파트단지에 봄이 왔음을 공고 합니다. (1)이…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