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2년 5월 26일
[論評] 무엇을 어쩌라고 방역당국은 이럴까 ?
방역당국 보다 속알머리 없는 젊은 계층 국민이 문제 !....나는 괸잖겠지?
입력시간 : 2022. 01.25. 00:00확대축소


‘코로나19’의 침공이 시작된 지 2년을 넘기고 말았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광주에서는 21일 오늘 오후 5시를 기준으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234명, 전남에서는 목포와 무안 등 서남권을 중심으로 109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전 세계로 퍼져 나간 코로나19는 2022년인 지금도 사라지는 커녕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새해 초 부터 백신을 3차까지 맞아야 확진자가 감소한다면서 방역패스 제도를 확대했다.가 폐지 했다. 쉽게 말하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운신의 폭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습관처럼 전국의 뉴스를 보니 방역패스에 대한 시민들의 불만이 줄을 잇고 있다는 내용이 강세다.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보면, 2020년 1월 코로나19가 퍼지면서 전세계는 순식간에 패닉에 빠졌다.

그때 언론은 '정부는 이것도 파악하지 못했느냐'고 성토했다. 뒤이어 마스크 사재기와 품절, 그리고 매점매석의 행태가 벌어지자 이번엔 '마스크 확보 안돼', '천이라도 뒤집어써야 하나' 등등으로 준비 부족을 매질했다.

마스크가 확보되고, 국민들에게 배분이 되도록 시스템이 고착되자 이번에는 '백신을 왜 못 들여 오나'로 연일 지면이 들썩 거렸다. 백신이 개발됐는데 확보는 했느냐, 얼마나 했느냐, 미국과 유럽에 팔고 남은 것이 우리에게 오는 것 아니냐 등등, 이때는 백신이 아직 상용화 되지도 않을 때였다.

백신이 나오고는 어땠는가. A 제품을 대량 확보했더니, 그 제품이 가장 안 좋다, 위험하다고 했고 뒤이어 B, C 제품을 구입했더니 기존 구입 제품은 어쩔거냐 고 언론은 두들겼다.

이쯤 되면 도대체 뭐 하자는 건가 싶지만, 나름대로 국민의 공익을 위한 쓴 소리라고 여기면서 기사를 읽었다. 그리고 드디어 지난해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왜 빨리 안하냐', '백신 느린 걸음 접종', '전국민 맞을 때까지 XX 소요' 등등 재촉하는 기사가 기다렸다는 듯이 터져 나왔다. 마치 백신만 맞으면 코로나19가 사라질 것 같은 분위기였다. 이때에 또 등장한 기사들이 '소상공인 다 죽는다', '폐업밖에 답이 없네요' 등 코로나19로 깊은 상처를 입은 자영업자들을 정면에 내세운 것들이었다. 시간제한을 풀라는 것이다. 마치 전후맥락없이 뉴스만 보면 누군가 이들을 일부로 망하게 하려고 영업시간을 제한 한 것 같은 어투였다.

어찌어찌해서 2차 접종이 70%를 넘겼다. 그때부터 언론은 다시 들썩 거린다. 위드코로나를 내세웠고, 영업 제한 폐지를 기정사실화 했다. 결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위드코로나를 선언했다.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자영업자 오랜만의 미소' 같은 기사가 쏟아졌다.

허나 불과 한달만에 확진자가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정부의 판단이 틀린 것이 확실했다. 정부는 부랴 부랴 원인 파악에 들어갔고, 미접종자 군을 통한 감염을 확인했다. 이때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고 만든 것이 방역패스다. 그러자 언론은 "이런 강제도 없다"고 부르짖었다.

■그렇다면 다른나라 들은 어떨까.

이탈리아는 백신 중명서가 없으면 출근을 못한다. 오스트리아는 백신 접종 거부자에게 478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독일은 아예 백신 미접종자의 이동을 제한했다. 캐나다도 백신을 맞지 않은 공무원은 무급휴직을 시켜버렸다. 싱가포르는 백신 미접종자가 확진되면 치료비를 본인이 지불하도록 했다. 국제기업인 구글은 백신을 안 맞으면 해고를 시킨다고 엄포를 놨다.

다시 우리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보자. 언론(일부라고 강조하고 싶다)의 지난 2년 기사들을 조합보면 다음과 같다.

정부는 전염병 발생 전에 이미 준비를 마쳐 놔야 하고, 전염병이 확산되더라도 자영업자를 위해 시간제한을 하지 말아야 하며, 개발도 전인 백신을, 그것도 가장 효과 좋은 백신을 알아서 선별해 대량 확보해야 한다. 여기에 그 어떤 제약도 강제하지 않는 상황이지만 확진자가 퍼져선 안되며, 최악의 순간에도 백신 접종을 강권하는 형태의 정책을 시행해도 안된다. 이럼에도 국민은 죽거나 아프지 말아야 하며, 빠르게 전염병을 물리쳐야 한다. 또한 백신 접종 이후 발생한 모든 불확실한 병 증상은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

■어허! 정리하고 보니 어이가 없다.

우리가 백신을 맞는 것은 1차적으로 나의 생존을 위함이지만, 나아가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함이다. 그것은 공동체를 이루는 구성원끼리의 암묵적인 약속이다.

허나 어떤 사정으로 이 약속을 이행할 수 없다면, 그에 따른 불편함을 감수하는 게 마땅하다. 우리 역시 백신 접종이라는 불편함을 감수하고 있으니 말이다.

덧붙여 새해에는 책임도 지지 못할 대안 없는 비난은 접고, 제대로 된 비판을 미디어에서 봤으면 한다. 욕하는 것은 누구나 다한다. 누구나 다하는 것을 언론이 굳이 할 필요가 있나? 솔직히 지난 한 해 정말 어떨 때는 "뭘 어쩌라는 거야?"라는 소리가 절로 나올 때가 많다.

코로나19 산발적 감염 지속..2백 명 넘게 추가

광주,전남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21일 하루 4백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반면 필자는 아직 75세에도 탄탄한 걸!

최재승[파인뉴스 대표.칼럼리스트]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선거]구복규 화순군수 후보 방송 연설…
구복규 후보가 26일 오후 광주 MBC에서 무소속 후보와 「화순군수 선거 후보자 합동방송 연설회」 를 가졌다…
[선거]구복규 후보 ‘화순천 야간경관사…
화순군수 선거에 출마한 구복규 후보가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과 SOC 확충을 위해 ‘화순천 야간경관사업 및…
[선거]구복규 후보 반려동·식물산업 육…
구복규 화순군수 후보가 신성장 미래산업 발굴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반려동·식물산업 육성을 약…
[선거]구복규 후보 ‘화순 대표 100대 …
구복규 후보는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신성장 미래산업을 발굴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화순 대표…
[기고]구복규 후보 출정식 열고 본격적…
구복규 화순군수(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9일 부영아파트(1차) 앞 신정훈 국회의원을 비롯한 전남도의원, 화…
지역행사 소식
화순그라운드골프 전국대회 노력상 쾌거…
늘~~ 생활 속에 함께하는 화순그라운드골프가 전남대표로 선정되어 지난 11일~12일(2일간) 충북 영동군민운…
무료광고
특허청에 등록된 상표권을 양도합니다.…
본 상표는 2015년도에 둥록이 됐으나 본인이 언론에 치중해서 생산을 못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래의 상…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