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4년 6월 18일
아름다운 가사 ‘봄날은 간다’
입력시간 : 2022. 04.04. 16:12확대축소


영화 봄날은 간다.
우리나라의 시인들에게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가사를 가진 가요가 무엇인

지 설문 조사를 하였는데, 압도적 1위를 했던 노래가 백설희가 부른 '봄날은 간다.'이었다.

'봄날은 간다'는 손로원 작사, 박시춘 작곡, 백설희 노래로 녹음이 되어서 한국전쟁 이후 1954년에 새로 등장한 유니버살레코드에서 첫 번째 작품으로 발표되었다.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가며 산제비 넘나드는 성황당 길에,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가더라.

오늘도 꽃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는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 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 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구름 흘러가는 신작로길에, 새가 날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화가였던 손로원은 6.25 전쟁 때 피난살이 하던 부산 용두산 판잣집에 어머니 사진을 걸어 뒀다.

연분홍 치마에 흰 저고리 입고 수줍게 웃는 사진이었는데, 판자촌에 불이 나서 타버렸다.

손로원은 황망한 마음으로 가사를 써 내려갔다.

봄이 오기 전 이 노래를 들으면 지나간 봄이 그립고 아련할것이며 그러다 막상 봄이 와서 이 노래를 들으면 봄날이 가는 것, 꽃잎이 지는 모습에 속절없이 가슴이 내려앉는다.

청춘을 보낸 이들에게 다시 오는 봄은 이미 봄이 아니다.

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자 했던 맹세도 세월 앞에 속절없이 사라진다.

우리들에게 봄이 얼마나 남았을까? 계절은 봄이지만 봄은 오래 전 아련한 기억이다.

누이를 보냈던 신작로 길에 구름이 사라지듯 우리의 삶과 함께 봄날은 간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한국기자협회, 이재명 대표에 '검찰의 …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조, 방송기자연합회는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한 이재명 더불어민…
류종옥 의원 5분 자유발언
(민선 8기, 화순이 새롭고, 군민이 행복한가?) [5분 발언] 화순군의회 류종옥 의원 존경하는 화순군민 여러…
초선의 설렘과 다선의 희망이 우리 미래…
지난 4월 총선에서 뽑힌 제22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됐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연합 175명, 국민의힘…
[論評]잠잠치 못한 和順, 뜨거운 감자 …
지난 1월30일 소장 제출한 사건으로 화순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인 2명의 언론인과 1명의 기업인, 그리고 도…
[기고]아이 없는 세상은, 어이없는 세상…
사랑은 좋아하고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말한다. 사랑은 사람이 지닌 수많은 감정 중 가장 나약하면서도 가장…
지역행사 소식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 남산 일대 정화…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지부장 김상호)가 지난 6일,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며 남산 일대에서 환경 정화 활…
무료광고
[무료광고] 화순 센터시티 주택조합 가…
지난 12월 16일(토), 화순읍 진각로 189 화순센터시티(조합장 최봉준/이하 센터시티) 모델하우스에서 조합원…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daum.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