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3년 1월 31일
지역민의 애환과 삶 담긴..'전라도말'
입력시간 : 2022. 10.23. 00:00확대축소


사투리는 지역민들의 애환과 삶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는데, 전라도 사투리를 듣고, 말하고, 즐길 수 있는 경연대회가 열려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맨날 장에 갔다오면 우리 어매가 팥죽을 안사가지고와 안사가지고 오면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제(지)

그러면서 나는 목표가 생기제(지)

내가 이따(나중에) 크면 남들은 대통령 된다한디(하는데)

나는 팥죽 장사한테 시집 갈 것이여..."



지역 토박이들이 구수한 사투리로 입담을 자랑한다.

평소 외국어에 익숙한 젊은 참가자들도 농익은 사투리를 구사한다.



이모들이 어매(엄마)한테 "아이 쪼그만 것은 언제 그렇게 낳았냐?

뭣 함시(뭣하러), 맥없이 낳아갔고 어째 그렇게 까맣고 못생겼다냐..."



사투리에는 지역민들의 애환과 삶도 묻어 난다.



옛날에 호미로 밭도 메고,

매일 일만해, 그리고 (벼)모도 손으로 심지..



심사에서는 적절한 전라도말 구사력과 호소력, 관객 반응도가 주요 평가 기준이다.

올해는 예선을 통과한 11개팀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남인희 / 전라도닷컴

"표준말이 아니라 전라도 말을 귀하게 대접하는 자리입니다."



전라도 특유의 사투리를 말과 행동으포 나타내거나 표준어로 답하는 퀴즈대회와 가장 곱게 한복을 차려입은 방청객에게 상을 수여하고, 지역 방언의 특성을 살린 퓨전 국악 공연도 큰 호응을 얻었다.

한 참가자는 "첫째 전라도 사투리는 친근감이 있어서 사람들한테 다가서기가 좋아요.

두번째 전라도 사투리하면 웬지 마음이 편안해지고 늘 고향에 있는 기분이 들고..."

촌스러운 상징으로 인식돼있던 사투리가 다양한 방법과 경연대회를 통해 지역의 특색을 살리고 계승해야 할 민속자산으로 다시 생명력을 얻고 있다.

한편 '아름다운 전라도말 자랑대회'는 맛깔스런 전라도 사투리의 가치를 알리고

자긍심을 갖자는 취지로,지난 2011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구복규 화순군수 설 명절 인사
존경하고 사랑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향우 여러분! 계묘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사랑하는 사람들과 …
신 년 사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동료 공직자 여러분! 희망찬 계묘년(癸卯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행운…
송 년 사
사랑하고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동료 공직자 여러분! 민선 8기를 맞아 그 어느 때보다 분주했던…
신 년 사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토끼의 총명한 기운을 담은 계묘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소망하는바 모두 이뤄지는 …
송 년 사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호랑이의 우렁찬 포효로 출발했던 임인년 한 해가 보람과 아쉬움을 뒤로한 채 서서…
지역행사 소식
그라운드골프협회, 나드리다목적구장 제…
화순 그라운드골프 회원들의 열정으로 폭설로 운동할 수 없는 나드리다목적구장을 그라운드골프회원들이 쌓…
무료광고
특허청에 출원 신청한 상표권...출원결…
상표명 :뽕잎 송편 떡 상품분류 : 43류 : 생산 및 유통. 공동 생산 가능 체인점 운영 가능 출연결정 공고…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daum.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