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1년 9월 21일
화순에서 김환진을 모르면 간첩이다.
화순5일장 과일 장수로 유명
6남매 중 막내로 어머니 덕에 장사 시작
입력시간 : 2006. 11.25. 00:00확대축소


친구 따라 장에 간다"는 말이 있다. 대형 시장에 밀려 시골 5일장이 거의 사라져가고 있지만 전남 화순읍 5일장은 지금도 북적거린다. 화순 5일장은 매월 끝 수가 3일과 8일에 화순읍 구(舊) 도심에서 열린다.

김장철엔 배추, 무, 고추 등이 시장 통의 3분의2를 차지했지만 지금은 김장시장이 끝나서인지 일반 채소와 생선 등이 많이 나왔다.

45년 전 5일 시장이 시작된 후 지금까지 이어져온 화순 5일장은 오전 7시부터 북적거리다가 오후 4-5시면 파장을 한다.

화순군에 의하면 화순 재래시장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하루 약 1만 여명으로 약40%가 인근 광주시민이며, 나머지 60%가 화순 군민들이라고 한다. 특히 광주시민은 채소와 약초 등의 단골 손님이며, 아침 일찍 자가용으로 물건을 사 가지고 돌아간다.

요사이는 초겨울이지만 아직 날씨가 따뜻해서인지 장에 나오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았다.

이 곳 화순 5일장에서 시장 통 입구에 과일 전을 펴고 있는 김환진(34. 남) 씨를 만날 수 있다. 김씨는 지난 6년 전 당시 29세에 결혼을 하고, 부인과 자녀 2명이 오붓한 삶을 꾸려오고 있다.

김씨는 4남 2여의 6남매 중 막내로 태어나 젊은 시절 허송으로 보내고, 부모의 속도 많이 썩히면서도, 지난 5년 전, 현재 69세인 어머니 덕에 장사를 배우기 시작했으며, 지금은 어엿이 상당한 고객을 확보한 채 중견 상인으로서 발 돋음하고 있다.

김씨의 어머니는 화순5일장에서 무려 30여년간 장사를 하고 있다.


김환진씨는 화순 5일장을 비롯해 능주, 이양, 보성 에서 과일 전을 펴고 있다. 김씨가 판매하고 있는 과일은 현지에서 직송해서 팔고 있어 고객들의 신뢰를 받고 있으며, 맛있는 과일을 선정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어서 매 장마다 인기다.

김씨는 " 단골 손님들은 가격보다는 맛을 위주로 하기 때문에 과일 선정하는데 신경을 쓰게되고, 그래서 항상 단골 손님이 가장 많다" 고 장사의 비법을 설명한다.

한때 젊었을 때는 부모 속도 많이 썩혔으나 지금은 어엿한 가장으로서 과일 장사에만 온 힘을 쏟고 있는 장래가 유망한 청년이다.


최재승 기자 jachi2580@hanmail.net        최재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기고 ]구충곤 군수 추석 명절 인사
사랑하고 존경하는 군민 여러분! 그리고 향우 여러분! 우리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입니다. 올 추석도 코…
[기고]행복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십시…
존경하…
[기고]일상 회복을 위한 위드 코로나(w…
우리나라에서 최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벌써 두 번째 한가위를 맞이하고 있다. 백신 접종률은 조…
지역행사 소식
[예술]색다른 미술...翠甫 윤호성 불교…
취보 윤호성 화백은 불교 계통의 작품 활동을 많이 하고 있으며 광주,전남에서는 유일하다. 광주 불교미술…
무료광고
착한 며느리 공개 구혼 합니다.
시아버지가 참신한 며느리를 원합니다. 아들 직업 : 화순군청 공무원 : 경주 최가 33대손 출생 : 1977년…
남산 아래 연 방죽에 대한 의견
연방죽 복원으로 화순 관광화 살린다. 찬성
주차난 때문에 복원 해서는 안된다.반대
잘 모르겠다.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