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전북뉴스 광명시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18년 7월 18일
<칼럼>오월이면 그리운 두 어머니와 내 아내
입력시간 : 2018. 05.08. 00:00


■ 가정은 국가의 근간(根幹)이다.

가정은 가족이 모여 구성되며, 사회와 국가와 세계를 이루는 근간이 된다.

가정의 평화가 깨지면, 사회가 혼란하게 되고, 사회가 혼란스러우면 국가가 흔들린다.

그래서 가정은 아주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다. 나는 5월 어버이날만 되면 두 분의 어머니가 생각난다.

한 분은 나를 이 세상에 나오게 하신 생모이시고, 또 한 분은 나를 길러 주신 외할머니다. 1948년 10월19일 여수, 순천 반란사건으로 인하여 내가 태어난 전남 벌교읍에도 무고한 양민들이 한마디 말도 못하고 죽어갔다.

그로 인해 나는 졸지에 고아가 된 것이다. 어린시절 나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있는 친구들을 그렇게 부러워했고, 또 명절에 그들의 가족이 오순도순 모여 있는 것을 보면 그렇게 부러울 수 가 없었다.

시대의 비극으로 고아가 된 것은 비단 나 혼자만은 아닐 것이지만, 어린 시절은 멋모르고 지냈으나 , 장성하면서 부터 時局을 원망해 본 적이 여러 번 있었다.

그러나 이제 곧 사상의 절벽이 무너지고 남,북 평화가 찾아 올 것이다.

■ 두분 어머니의 고마움

이러한 고아를 2살 박이 철부지부터 키워 주신 분은 나에게는 제2의 어머니 였다.

당시에 나는 친가도 없어서 외할머니 마저 없었다면, 만고에 고아가 되어 고아원에서 자랐을 것이다.

나는 성장하면서 외할머니에 대한 고마움은 하늘과 같음을 깨닫고, 항상 외할머니를 기쁘게 해 드리는 것만이 내가 할 일라고 생각하면서, 내가 씩씩하고 올바르게 자란다는 것이 외할머니에 대한 은혜로서 孝를 한다는 것을 항상 염두에 두고 살았다.

내 고향 벌교에서 불량배와 어울리지 않고 굳세게 성장했던 것도 외할머니의 보살핌이 컸던 것이다. 그런데 그 고마운 외할머니께서 지금은 이 세상 분이 아니시다. 지금으로부터 십수 년전 이 세상을 하직하신 것이다.

제사는 음력 2월 20일. 그분의 기일(忌日)만 되면 하루종일 그분을 생각하지만 또한 오월 어버이날만 되도, 또 그렇게 그분들이 그리워진다.

■ 그리고 고마운 아내

또 한가지 고맙게도, 이러한 나를 항상 감싸주는, 나의 가족이 마음의 위로를 준다.

지금은 떠나고 없지만, 나를 내조해 주었던 내 마누라. 건강하고 밝게 사회생활을 하는 우리 자식들을 보면서, 확실히 가족과 가정은 사회를 이루는 근간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내가 이렇게 나이들어 가면서, 글을 쓸 수 있고, 책을 펴 낼수 있었으며, 사회에서 활발하게 활동 할 수 있는 것도, 나를 낳아 주신 부모님이 계셨고 나를 길러 주신 외할머니가 있었기 때문이며, 건강하고 명랑한 우리 가족이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항상 해 본다.

우리는 매달 매일이 가정의 달이고 날이라는 개념(槪念)으로 살아간다면 우리 사회는 더 밝아지고 더 건강 해 질 것이다.

내 외할머니는 나에게 철저한 인성 교육을 시켰기 때문에 내가 부모 없는 후레자식이 아닌, 사회의 일원으로서 떳떳이 살아갈 수 있는 밑거름으로 만들어 주신 것이다.

가정에서의 교육이 잘못되면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이루 말할 수 없다. 그래서 옛 분들은 자식이 말썽을 부리면 "너도 자식을 키워 보면 아비어미의 마음을 알 수 있을 것이다"라는 말을 자주 쓴다. 나도 가정을 이루고 보니 부모의 고마움이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는 것을 새삼 느끼고 있다.

벌써 칠순이 넘은 내 나이지만 , 외손주까지 있으니 이 얼마나 행복한 나의 인생인가 ?

그리고 금년은 아들도 장가를 가게 된다.

이를 생각하며 굳이 풍족하지는 못해도 나의 인생을 떳떳이 살게 해주신 두 분의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나를 두고 먼저 간 내 아내, 나의 가족에게 고마움을 항시 안고 살아간다.

/최재승<파인뉴스 대표기자. 화순기자협회장>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
<고운석 칼럼>국민은 …
"문재인 대통령은 융통성이 없어보일 정도로 자신의 말을 지키려 한다. 정권 재창출 의지도 강하다" 야당 원…
<사설>화순은 왜 鎭魂…
화순군이 왜 이렇게 시끄러운가? 화순은 면적의 74% 정도의 산으로 둘러쌓여 있는 가운데, 우선 만연산이…
지역행사 소식
제1회 충의공 최경회선…
선열의 나라사랑과 거룩한 정신을 함양하는 계기로 삼는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 4월 14일 ‘도요토미…
무료광고
한양립스 송경덕 010-…
화순 한양립스 아파트 본격 분양에 나선다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합 610세대 분양" 화순 최초 지역주택조…
조갯살 비빔밥에 대한 의견
특허청 등록번호 41-0226498 조갯살 비빔밥을 아십니까?
조갯살 비빔밥을 먹어본 적 있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의 전문 식당이 생긴다면 찾아가 보시겠습니까?
조갯살 비빔밥에 대해서 관심이 있습니까?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hanmail.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