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4년 6월 18일
중앙일간지 간부들 김만배와 돈 거래 정황 드러나 파장
한겨레 간부 6억·한국일보 간부 1억·중앙일보 간부 9000만 원
종편 간부는 명품 신발 선물받아… 조선일보, 언론사명 공개
입력시간 : 2023. 01.06. 16:52확대축소


H신문·J일보·H일보 간부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금전 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김 씨에게 뇌물을 받은 것이 아니라 돈을 빌렸거나, 빌린 돈을 되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SBS 8뉴스는 5일 ‘언론사 간부들에 흘러간 거액 수표…“명품 신발도 선물”’ 보도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김만배 씨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는 검찰이 언론사 간부들에게 거액의 수표가 흘러간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SBS는 “1억 5천만 원짜리 수표 4장이 지난 2019년 상반기에 한 중앙일간지 간부 A 씨에게 흘러간 사실을 확인했다. 수표 9천만 원이 지난 2019년 또 다른 중앙일간지 간부 B 씨에게 흘러간 기록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종합편성채널 간부는 2018년 11월 김 씨에게 명품 신발을 받았다고 한다.

▲5일 SBS 8뉴스 갈무리.

A씨는 SBS에 “빌린 돈”이라고 해명했으며 6억 원 중 2억 원은 대장동 사건이 터지기 전 갚았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4억 원은 김 씨가 출소하면 갚을 계획이라고 했다. B씨는 2018년 김 씨에게 8000만 원을 빌려준 후 원금과 이자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SBS는 언론사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다.

J일보는 6일 10면 ‘김만배, 일간지 중견기자 3명과 수억대 돈거래’ 보도에서 언론사명을 모두 공개했다. 김 씨에게 1억 원을 받은 언론사 간부도 새로이 공개됐다. 6억 원을 받은 A씨는 H신문 간부, 9천만 원을 받은 B씨는 J일보 간부, 1억 원을 받은 C씨는 H일보 간부다.

▲6일자 조선일보 10면 기사 갈무리.

J일보는 “김 씨와 억대의 돈거래를 한 것으로 나타난 언론인은 3명으로, 김 씨와 비슷한 연조이거나 법조기자로 함께 활동했던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대장동 사업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초 김 씨와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가 3억씩 갹출해 A씨에게 총 9억원을 전달하려고 했지만, 김 씨가 자신의 몫을 빼고 남욱·정영학씨 돈 6억 원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설명했다.

J일보 간부 B씨는 J일보와 인터뷰에서 8000만 원을 빌려주고 7~8개월 뒤 원금과 이자를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원금의 12.5%를 이자로 받은 셈이다. H일보 간부 C씨는 J일보에 “2020년 차용증을 쓰고 이사 자금 1억원을 급하게 빌렸으며 그동안 이자를 정상 지급했다. 사인간의 정상적 거래일 뿐”이라고 밝혔다.

김 씨가 기자들과 금전 거래를 했다는 정황은 뉴스타파가 공개한 ‘정영학 녹취록’에서도 등장한다. 뉴스타파의 지난달 29일 ‘대장동 키맨 김만배 “기자들에게 현금 2억씩, 아파트 분양권도 줬다”’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2020년 3월 정영학 씨에게 “기자들 분양도 받아주고 돈도 주고, 응?. 회사(언론사)에다 줄 필요 없어. 기자한테 주면 돼”라고 했다.

또 정 씨는 같은해 7월 김 씨에게 “형님, 맨날 기자들 먹여 살리신다면서요”라고 말했다. 이에 김 씨는 “걔네(기자)들한테 카톡으로 차용증을 받어. 그런 다음에 2억씩 주고. 그래서 차용증 무지 많아. 여기, 응? 분양받아준 것도 있어 아파트. 서울에. 분당”이라고 했다. 녹취록에서 김 씨는 자신이 관리하는 신문사 기자들 모임을 ‘지회’라고 불렀다. 김 씨가 어떤 언론사 기자에게 돈을 줬는지 나오지 않았다.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한국기자협회, 이재명 대표에 '검찰의 …
한국기자협회와 전국언론노조, 방송기자연합회는 언론을 향해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한 이재명 더불어민…
류종옥 의원 5분 자유발언
(민선 8기, 화순이 새롭고, 군민이 행복한가?) [5분 발언] 화순군의회 류종옥 의원 존경하는 화순군민 여러…
초선의 설렘과 다선의 희망이 우리 미래…
지난 4월 총선에서 뽑힌 제22대 국회의원의 임기가 시작됐다. 국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연합 175명, 국민의힘…
[論評]잠잠치 못한 和順, 뜨거운 감자 …
지난 1월30일 소장 제출한 사건으로 화순의 뜨거운 감자 중 하나인 2명의 언론인과 1명의 기업인, 그리고 도…
[기고]아이 없는 세상은, 어이없는 세상…
사랑은 좋아하고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말한다. 사랑은 사람이 지닌 수많은 감정 중 가장 나약하면서도 가장…
지역행사 소식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 남산 일대 정화…
환경21연대 화순군지부(지부장 김상호)가 지난 6일,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하며 남산 일대에서 환경 정화 활…
무료광고
[무료광고] 화순 센터시티 주택조합 가…
지난 12월 16일(토), 화순읍 진각로 189 화순센터시티(조합장 최봉준/이하 센터시티) 모델하우스에서 조합원…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daum.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