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탑뉴스 칼럼/시사/논평 건강•웰빙 화순뉴스 광주뉴스 전남뉴스 정부•정치소식 국제뉴스 문화•관광 여성 성명서
2023년 6월 4일
[건강정보] “잠 못자면 치매·우울증 위험…선진국 밤은 쥐죽은 듯 고요”
입력시간 : 2023. 01.07. 00:00확대축소


[건강정보] “잠 못자면 치매·우울증 위험…선진국 밤은 쥐죽은 듯 고요”

현대사회가 요구하는 생활패턴은 성인 열 명 중 한 명이 불면증을 겪게 만들었다. 하지만 불면증 극복은 의외로 간단할 수 있다. 매일 아침 햇빛을 받으며 산책하는 것만으로도 숙면을 취할 수 있다는 것이 『생체시계만 알면 누구나 푹 잘 수 있다』의 저자 이헌정 고려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주장이다.

Q : 현대인이 잠이 부족해진 이유가 뭘까.

A : “불면증의 시작은 인공조명의 등장 때문이다. 전구가 개발되면서 낮에만 일하고 활동하는 게 아니라 밤에도 활동할 수 있게 된 게 문제의 시작이다. 현재 전체 근로자의 26%가 야간 또는 교대 근무자이고, 조명을 넘어 게임이나 스마트폰의 빛 공해가 정상적인 수면각성 리듬을 깨트린다. 흔히들 스트레스가 불면의 원인이라고 하지만, 스트레스가 많아도 생체리듬을 잘 지키면 잠은 잘 오게 돼 있다. 생체리듬이 불안정한 상태에서 스트레스를 받으니 잠을 못 자게 된다.”

Q : 아침 햇빛과 수면은 어떤 상관관계가 있나.

A : “간헐적 단식을 해도 저녁을 굶어야 효과를 보는 것처럼, 생명체에게는 언제 뭘 하는지 리듬이 중요하다. 아침에 활동을 시작하면 16시간 지나 졸려오는 게 일주기 생체시계인데, 아침에 햇빛을 많이 보면 생체시계가 앞당겨지고, 밤에 빛을 보면 뒤로 밀린다. 지구상에 생명체가 등장할 때부터 지구 자전으로 인한 낮밤의 변화가 있었다. 모든 생명체가 그 환경에서 진화되어 왔고, 지금도 인간 외에는 모두 거기에 순응해 살고 있다. 인간은 원래 주행성인데, 24시간 움직이는 산업 때문에 리듬이 깨지면서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Q : 겨울철엔 아침 햇빛 보기가 쉽지 않다.

A : “그래서 라이트박스라는 게 필요하다. 겨울에 해가 거의 없는 북유럽에선 이미 몇십 년 전부터 빛을 충분히 내는 조명기구를 수면 목적으로 쓴다. 아침마다 조명기구가 달린 수면안경을 쓰기도 한다. 라이트박스는 효과적인 불면증 치료 장비인데, 한 번 팔면 끝이니 사업화 되기 어렵다. 싸구려 중국산은 많이 팔리지만, 국내에서는 비즈니스 모델이 약하니 아무도 거액의 임상실험에 투자하지 않는다.”

Q : 잠들기 직전까지 스마트폰 사용은 숙면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A : “그게 제일 문제다. 밤에 눈앞에서 빛을 보니 생체시계가 점점 뒤로 밀린다. 인류 역사상 빛을 내뿜는 물체를 계속 쳐다보는 상황이 있었을까. 빛의 도움을 얻어서 책을 보는 정도였지, 몇 시간 동안 발광체를 가까이서 바라보는 건 스마트폰 등장 이후 생긴 일이다. 밤에는 빛이 없어야 한다. 선진국에서 간접조명을 하는 이유다. 한국인이 불면증과 우울증, 자살율이 높은 것도 밤이 너무 밝은 것과 무관하지 않다.”

Q : 올빼미형 수면 패턴은 무조건 나쁜가.

A : “사람에 따라 낮밤이 바뀌는 생활 자체가 우울증에 빠지는 원인을 제공하기도 한다. 실제로 내 연구 중 발견한 현상들인데, 우울증 환자의 생체리듬은 5시간 정도 뒤로 밀려 있더라. 정상인은 새벽 4시경이 최저점인데 우울증 환자는 오전 9시가 제일 안 좋고 오후에 좀 나아진다. 이러면 생활 자체가 잘 안 된다. 우울증이란 게 우리가 일반적으로 겪는 우울감과 다르지 않지만 벗어나지 못하고 멈춰 있는 게 문제인데, 리듬이 밀려서 멈추게 되는 것이다.”

Q : 노화로 인한 불면증은 어쩔수 없을까.

A : “노화는 신경통 등 잠을 못 자게 만드는 각종 신체적 문제를 동반한다. 그럼에도 생체리듬을 지키도록 노력해야 한다. 불면증을 가진 어르신들의 특징이 낮에 자꾸 누워있으려 하는 건데, 그러면 밤에 더 잠이 안 온다. 아침과 낮에 햇빛을 많이 보고 활동하는 게 잠의 질을 좋아지게 한다.”

Q : 불면증이 치매 위험도 높인다던데.

A : “뇌는 몸 전체 대사 에너지의 20%를 쓰는 장기다. 작지만 에너지 대사가 많은데, 노폐물을 배출하는 림프계가 없다. 많은 에너지를 쓰니 노폐물도 많이 나오는데, 노폐물 배출에 대해서는 설명이 되지 않았었다. 최근 한 연구에서 자는 동안 뇌 전체의 세포 간격이 벌어지면서 그 사이로 뇌척수액이 능동적으로 노폐물을 씻어내 빠져나오게 만드는 시스템이 있다는 게 밝혀졌다. 잠을 못 자면 배출이 안 되니 뇌기능에 문제가 생긴다. 알츠하이머를 유발하는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도 잠을 안 자면 침착이 되고 잘 자면 빠져나간다.”

Q : 숙면은 온전히 개인의 몫일까.

A : “최근 들어 개인이 잠에 관심을 갖게 됐지만, 아직 사회적인 고려가 없는 상태다. 낮에 근무환경은 어둡고 밤에는 빛 공해에 노출된다면 생체시계가 원활하게 작동할 수 없다. 환경적으로 밤에는 지나친 조명을 제한하는 제도적 노력도 필요할 것 같다. 뻔한 얘기지만 ‘저녁이 있는 삶’의 기조가 자리를 잡아야 한다. 선진국의 밤은 쥐죽은 듯 고요하지 않나.”


파인뉴스 기자 470choi@hanmail.net        파인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 목록     프린트 화면     메일로 보내기     뉴스 스크랩    


칼럼/시사/논평/이슈
[기고]화순군 조직개편안, 누구를 위한…
새로운 화순을 염원하는 군민의 기대와 함께 제9대 의회와 민선 8기 군정이 출범한 지 어느덧 1년이 되어가…
[論評] "화순 '평화의 소녀상’군민모금…
화순에 ‘평화의 소녀상’(이하 소녀상)을 건립하기 위한 건립추진위원회가 창립총회를 열었다. 지난 22일…
[기고]신정훈, 사무처장 비판 사실 아니…
더불어 민주당 전남도당 사무처장이 21일 공개 비판한 신정훈 위원장은 반박문을 내고 중앙당에 감사요청을…
[기고]임지락 도의원, ‘전라남도 전세…
전남도의회 임지락 의원(더불어민주당·화순1)은 17일 제37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전…
윤석열 정부의 한국에너지공대 지원 중…
지난 11일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에너지…
지역행사 소식
2회 정남진 장흥그라운드골프대회 화순…
새로운 생활스포츠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화순그라운드골프협회(협회장 송영숙)가 “제2회 정남진 장흥그…
무료광고
<社告>특허청 등록, 특허권,상표권 양도…
◆ 최재승 상표권 양도 조건 상표권 양도 금액은 [1.2.]은 출원 수수료 50만원, 특허등록[3.4.5]은 500만원…
Copyright ⓒ 2005-2007. 유한회사 파인뉴스(www.파인뉴스.kr). All right reserved.

등록번호 : 전남 아 19호등록 : 2006년 3월 31일전화 : 061-374-0451휴대폰 : 010-9912-4055 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칠충로 53문의메일 : 470choi@daum.net발행인 : 최재승 / 편집인 : 최재승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재승